실시간뉴스
‘코로나 3명 확진’ 부천 대형물류센터 폐쇄…3교대 1300명 근무
‘코로나 3명 확진’ 부천 대형물류센터 폐쇄…3교대 1300명 근무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5.25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부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25일 오후 한 확진자가 근무한 것으로 조사된 경기도 부천시 한 물류센터에서 물건을 실은 차량이 센터를 빠져나오고 있다.
경기 부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25일 오후 한 확진자가 근무한 것으로 조사된 경기도 부천시 한 물류센터에서 물건을 실은 차량이 센터를 빠져나오고 있다.

경기 부천의 한 대형물류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이 발생한 가운데 해당 대형물류센터가 폐쇄됐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천의 대형 물류센터에서 확진자 3명(부천 1명, 인천 2명)이 발생했다"며 "해당 물류센터는 운영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해당 물류센터에서만 이틀새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해당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A씨(30대 여성·상동 거주)는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해당 물류센터에서 일일 단기직으로 근무했으며, 지난 20일부터 근육통, 코막힘 등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됐다.      

방역당국 조사결과 A씨가 해당 물류센터에서 접촉한 인원은 200명으로 모두 자가격리돼 검사를 받거나 기다리고 있다.  

여기에 25일 추가로 확진된 2명의 접촉자까지 더하면 자가격리자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해당 물류센터에는 3교대로 약 1300명이 근무하고 있다.  

해당 물류센터는 확진자가 나오자 방역을 진행한 후 영업을 했지만, 직원 및 고객들의 안전을 위해 임시 폐쇄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 조사결과 A씨는 18일부터 23일까지 물류센터와 대산동행정복지센터, 중동역, 편의점, 병원, 마트, 약국 등을 다니며 총 201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역학조사는 계속 진행중이며, 접촉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며 "접촉자 등이 추가로 나오면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물류센터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3명은 부천 '라온파티'와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방역당국은 이들이 누구에게 감염됐는지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