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경력1년미만' 퇴사 가장 많아 … 퇴사 이유는 20대 '직무 적성', 30대 이상 '연봉'
'경력1년미만' 퇴사 가장 많아 … 퇴사 이유는 20대 '직무 적성', 30대 이상 '연봉'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6.0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잡코리아)
(자료제공=잡코리아)

 

회사에서 '경력 1년 미만' 직원들이 가장 많이 퇴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퇴사 이유로는 20대는 '직무 적성'을, 30대 이상은 '연봉'을 꼽았다.

1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275명을 대상으로 '기업 퇴사자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복수 응답)를 진행한 결과, △1년미만(42.2%) △1년차 29.5% △2년차 24.0% △3년차 22.5% 순으로 퇴사자가 많이 발생한다고 답했다.


'퇴사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직무'로는 '생산·현장직'(35.3%)과 '영업·영업관리직'(33.8%)가 많았다. 이어서 △판매·서비스직(19.6%) △고객상담·TM(9.8%) △인사총무(8.7%) △광고홍보(7.6%) △마케팅(7.3%)등의 직무 순이었다. 신체적 노동 강도가 높거나 대인 업무가 많은 직무들에서 퇴사자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직원들의 퇴사이유는 각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20대는 '직무 적성'을 퇴사 이유로 꼽았지만, 30대 이상은 '연봉'을 꼽았다. 또 40대이상 직원의 퇴사 이유 중에는 '회사의 퇴사 권유를 받아서' 퇴사한다는 답변(18.2%)도 5명 중 1명에 달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진로 결정의 어려움으로 인해 사회생활 초기에 이직을 통해 적성에 맞는 일을 찾아가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지나치게 잦은 이직은 본인의 커리어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신중한 구직활동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