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북 서해안서 올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 6~9월 어패류 생식 피해야
전북 서해안서 올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 6~9월 어패류 생식 피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6.0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서해안 지역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
전북 서해안 지역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

 

전북지역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5월25일 채취한 서해안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됐다고 1일 밝혔다.


이 균은 해수온도 18℃ 이상에서 활성도가 높아지며 여름철 해수, 갯벌, 어패류에서 주로 검출되는 호염성 세균이다.

감염에 따른 비브리오패혈증은 전국적으로 연평균 50명 정도의 환자가 발생하고 이 중 30~50%가 사망하는 3급 법정감염병이다.

특히 간질환 환자, 당뇨병 등 저항력이 약한 만성질환자들이 감염될 경우 치사율은 매우 높아진다.

증상은 평균 1~2일의 짧은 잠복기를 거쳐 급성발열·오한·구토·전신쇠약감·설사·하지부종 등을 동반한 출혈, 흉반, 수포, 괴사 등 피부병변이 발생한다. 조기진단과 신속한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6~9월 어패류의 생식을 피하고 충분히(85℃ 이상) 익혀 섭취해야 한다. 또 어패류는 5℃이하로 저온 보관해야 하고 요리에 쓰인 칼과 도마 등은 반드시 소독 후 사용해야 감염을 막을 수 있다.

아울러 피부에 난 상처 등을 통해 감염될 수 있는 만큼, 상처가 있을 경우 바닷물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