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건축탐구-집] 인생을 바꾼 소나무…‘300살 황장목’을 기둥 삼아 지은 황토집
[EBS 건축탐구-집] 인생을 바꾼 소나무…‘300살 황장목’을 기둥 삼아 지은 황토집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6.0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1TV 건축탐구-집 시즌3 ‘인생을 바꾼 소나무’
EBS 1TV 건축탐구-집 시즌3 ‘인생을 바꾼 소나무’

집에 300년 된 나무가 산다? 서울 살던 남편이 귀촌한 이유는? 운명처럼 만난 높이 약 8m의 황장목이 사는 집은 어떨까? 나무로 인해 인생이 바뀐 정읍 흙집을 임형남, 노은주 건축가가 만나본다.

오늘(2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건축탐구-집> 시즌3 열 번째 여정 ‘인생을 바꾼 소나무’ 편이 방송된다.

EBS 1TV 건축탐구-집 시즌3 ‘인생을 바꾼 소나무’
EBS 1TV 건축탐구-집 시즌3 ‘인생을 바꾼 소나무’

◆ 운명처럼 만나게 된 300여 살의 소나무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유명한 광고 회사에서 이름을 날리며 안정적인 직장 생활을 하던 백운경 씨. 그가 돌연 사표를 내고 약 20가구만 사는 전라북도 정읍의 한 마을에 내려온 이유가 있다.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인생 2막을 시작한 그가 자신만의 작품 활동에 몰두하기 위해 작업실 겸 살림집을 짓기로 한 것이다. 아내 곽경주 씨와 함께 귀촌할 단층의 황토집을 지을 계획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건설업을 하는 친한 후배에게 전화 한 통이 온다. 현장에 있는 나무하나를 뽑아야 하는데 가져다가 집 짓는 데 쓰라는 말이었다. 그가 나무를 가지러 가니 언뜻 봐도 수백 년 세월을 품은 소나무 한 그루가 그를 반겨줬다. 높이 7m 50cm의 나무를 가지고 그가 지은 집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EBS 1TV 건축탐구-집 시즌3 ‘인생을 바꾼 소나무’
EBS 1TV 건축탐구-집 시즌3 ‘인생을 바꾼 소나무’

◆ 소나무에 맞춰 지은 황토집

“(집이) 남들이 볼 때 어떨진 몰라도 제 눈엔 최고의 작품이죠.” - 10년 동안 집 지은 백운경 씨

소나무를 집터에 옮겨놓고 살펴보니 어느 한 곳도 자를 수가 없었다. 나무는 그 자체로도 위용을 뽐내고 있었다. 그렇게 나무에 맞춰 집을 짓기 시작했다. 단층 계획이었던 황토집은 나무의 높이에 맞춰 8m의 2층짜리 황토집이 됐다. 

나무가 영향을 준 건 높이뿐만 아니다. 나무 덕분에 얻게 된 이 집만의 독특하고도 아름다운 비밀이 있다는데… 소나무 덕분에 인생이 바뀌었다는 백운경 씨가 10년 동안 지은 부부의 집이 공개된다.

수백 년 세월을 간직한 황장목을 기둥 삼아 지은 황토집을 통해 자연에 맞춰 지은 집의 모습에 주목하는 EBS1 ‘건축탐구-집’ 시즌3 10부 ‘인생을 바꾼 소나무’는 6월 2일 (화) 10시 40분에 방영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출처 = EBS ‘건축탐구-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