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다섯 자녀 가족 '수원휴먼주택' 입주 ... 임대보증금·임대료 없이 20년 거주
다섯 자녀 가족 '수원휴먼주택' 입주 ... 임대보증금·임대료 없이 20년 거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6.0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춘일씨 가족과 조무영 제2부시장이 함께하고 있다.
장춘일씨 가족과 조무영 제2부시장이 함께하고 있다.

 

경기 수원시가 주거복지정책으로 추진 중인 '다자녀수원휴먼주택'에 다섯자녀를 둔 장춘일(49)·김명실(37)씨 부부가 입주하며 "수원시 덕분에 넓고 깨끗한 집에서 살게 됐습니다. 더욱 열심히 살아 이 은혜를 꼭 갚겠습니다."라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2일 수원시에 따르면 장춘일씨 가족의 새 보금자리는 매향동에 있는 연립주택 2층이다. 2층이지만 1층이 필로티 구조(벽면 없이 하중을 견디는 기둥만 설치한 개방형 구조)라서 층간 소음 걱정이 없다. 반경 500m 안에 어린이집, 초·중·고등학교가 있다.


이사는 지난달 29일 했다. 지은 지 5년이 지난 연립주택이지만 깨끗하게 도배를 하고, 장판도 새로 깔아 마치 새집 같았다. 거실은 널찍하고, 주방도 깔끔했다.

부부에게는 다섯 명의 자녀가 있다. 첫째 태양군(18)부터 하은(16)·예은(10)·성은(8)·주은(6)양까지 1남 4녀다.

수원휴먼주택으로 이사하기 전에는 일곱 식구가 넓이 60㎡ 남짓한 다세대주택에서 살았다. 방은 두 개, 화장실은 하나밖에 없어서 일곱 명이 살기에는 비좁았다.

이번에 이사한 새집은 전용면적 73.8㎡에 방이 3개, 화장실이 2개다. 이전 집보다 방과 화장실이 하나씩 늘어났다.

이삿날 장춘일씨 가족은 축제 분위기였다. 셋째 예은(10)이와 넷째 성은(8)이는 깔깔거리며 쉴 새 없이 거실을 뛰어다녔다.

예은양은 "집이 전보다 두 배는 커진 것 같다"며 "거실도 넓고, 화장실도 2개라 너무 좋다"고 기뻐했다. 첫째 태양군은 "이제 방을 혼자 쓸 수 있게 됐다"며 환하게 웃었다.

어머니 김명실씨는 "수원시에서 '무료로 주택을 지원해준다'는 전화를 받고, 처음에는 '이게 진짜로 있는 일인가?'하고 어리둥절했다"며 "그동안 형편이 빠듯해 저축을 거의 못 했는데, 주거비 부담이 줄어들어 저축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다자녀 수원휴먼주택'은 집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다자녀가구에 무상으로 지원하는 임대주택이다. 주택이 없는 네 자녀 이상 가구(수원시 2년 이상 거주) 중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 100% 이하인 가구에 순차적으로 지원한다.

자녀가 많은 가구가 우선 지원 대상이다. 자녀 수가 같으면 소득이 적은 순서대로 입주자를 선정한다.

2018년 11월, 6자녀 가정이 처음으로 수원휴먼주택에 입주했고(화서1동), 같은 해 12월 8자녀 가정이 두 번째로 입주했다. 2019년에는 자녀가 5명 이상인 12가구가 입주했다.

수원휴먼주택 임대 기간은 2년이지만, 재계약을 9차례 할 수 있어 최장 20년 동안 거주할 수 있다. 임대보증금과 임대료는 없고, 관리비만 부담하면 돼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다자녀 가정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준다.

시는 층간 소음을 걱정하지 않고 살 수 있도록, 될 수 있는 대로 1층을 매입하고, 부모 직장·자녀 학교 문제 등을 고려해 대상자가 원하는 지역의 주택을 지원한다. 입주자 의견을 바탕으로 벽지·장판 등의 디자인을 정하고, 입주 전 깔끔하게 집을 수리해준다.

한편 시는 '수원휴먼주택 200호(戶) 확보'를 목표로 2018년부터 주택을 매입해 2019년까지 14호를 확보했다. 올해는 3호를 공급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다자녀 수원휴먼주택 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시는 주거 환경이 열악한 저소득 다자녀가구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2018년 3~4월, 관내 네 자녀(만 20세 미만) 이상 가구를 대상으로 실생활·주거 형태, 소득 수준 등 생활실태와 대상자가 원하는 복지 혜택을 상세하게 조사한 바 있다.

조사 결과 4자녀 이상 가구 중 무주택가구는 188가구였다. 4자녀 무주택가구가 159가구, 5자녀 23가구, 6자녀 5가구, 8자녀 1가구였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