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025년 인천공항~삼성역 드론택시 띄운다…도심항공교통 로드맵 발표
2025년 인천공항~삼성역 드론택시 띄운다…도심항공교통 로드맵 발표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06.0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항공교통 노선도(안) /국토교통부 제공

정부는 4일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하늘길 출퇴근을 가능케 할 차세대 모빌리티인 도심항공교통(UAM, Urban Air Mobility)의 2025년 상용화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을 발표했다.

◇세계 최초 도심항공교통 로드맵 발표…국제표준 선도 


이번 계획은 도심항공교통 분야에 관한 정부의 첫 로드맵으로 지난해 10월 드론분야 선제적 규제혁파 로드맵 등에 담긴 플라잉카 2025년 실용화 목표에 따른 후속조치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심항공교통은 30~50㎞의 이동거리를 대상으로 승용차가 1시간 걸리는 거리를 단 20분 만에 도달할 수 있는 혁신적인 교통서비스"라며 "전기동력이라 소음도 일반인의 대화 수준(65dB)이며 탄소배출도 없어 친환경 교통으로 손꼽힌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확대된 드론이나 헬기 형식이 아닌 날개와의 혼용방식으로 비행해 안전성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국토부는 보잉사 등 글로벌 기업의 도심항공교통 선점전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8월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신설하고 기술위원회를 구성해 로드맵을 준비해왔다.

도심항공택시 모델 개발을 위해선  한화시스템, 현대자동차, SKT, 대한항공 등 국내 업체와 항공안전기술원, 서울대, 항공대 등이 참여하는 벤처조직도 신설했다.

이를 바탕으로 이번에 발표한 로드맵에선 2024년 도심항공택시 서비스 실증, 2025년 상용서비스 도입, 3030년 본격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세부적으로 실천해야 할 기본방향으론 △민간주도 사업에 대한 정부지원 △기존 안전·운송제도 틀이 아닌 새로운 제도틀 구축 △글로벌 스탠다드 적용으로 선진업계 진출・성장 유도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통신 환경, 기상 조건, 소음의 사회적 수용성 등 국내 여건에 맞는 한국형 운항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민관합동 실증사업(K-UAM 그랜드 챌린지, 2022~2024년)을 추진한다.

운항기준(ConOps)은 도심항공교통 운항과 연관되는 공역(고도), 운항대수, 회귀 간격, 환승방식 등이 복합적으로 표현되는 개념도와 절차다.

특히 실증사업의 설계와 실행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도록 대표적인 실증사업 선두주자인 미국 NASA와의 협력을 추진한다.  

우선 도심항공택시와 같은 신개념 비행체(eVTOL)는 미국・유럽 등의 인증체계를 벤치마킹해 세부 인증기준·절차를 마련하고 국가간 상호인정 확대도 추진한다.

도심항공교통의 교통관리는 한국형 드론교통관리체계(UTM)인 K드론시스템(2017~2022년)을 활용해 단계적으로 구현해나간다.

K드론시스템 운용고도(150m)를 현재 헬기 운용고도(300~600m)까지 확대해 전자적 비행계획 제출·승인, 비행체-통제센터-관계자 간 비행상황 모니터링·공유가 가능하도록 올해부터 서비스한다.

민간역량 확보를 위해선 도심항공교통 상용화(2025년) 이전, 시험・실증단계에서 규제 없이 비행할 수 있도록 드론법에 따른 특별자유화구역을 지정·운용할 예정이다.

한국형 실증사업(K-UAM 그랜드챌린지)의 단계적 추진계획에 따라 안전성이 입증된 기체·설비는 실제 운항환경에서 실증할 수 있도록 도심지를 포함한 실증노선도 지정한다.

1인승 시제기 개발을 시작으로 도심 내 운항을 넘어 도시 간 운항도 가능하도록 중‧장거리(100~400㎞) 기체와 2~8인승(현재 4인승 위주 개발 중) 기체개발도 검토한다.

핵심부품으로 꼽히는 전기배터리 분야 관련 고출력・고에너지밀도 배터리셀과 배터리패키징 기술, 고속충전기술, 배터리관리시스템(BMS) 개발(2020~2023년)도 추진한다.

제도적으론 도심항공터미널(Vertiport)을 구축할 때 교통유발부담금 일부 감면, 기체 과세표준 마련 및 세제혜택, 기체·충전설비 친환경 보조금 등 경제적 혜택도 마련한다.

이밖에 도서・산간 등 상대적으로 물품배송 빈도가 낮은 지역에서 운송서비스를 제공해온 우정사업 분야부터 드론 운송서비스를 우선 활용해 사업성을 확보한다.

◇도심항공용 터미널도 구축…2040년까지 일자리 16만개·23조원 경제효과   

대규모 자본이 요구되는 도심항공교통용 터미널(Vertiport) 구축에는 민간자본을 조달하거나 기존 빌딩옥상에 구축돼있고 기준에 적합한 헬리패드 활용을 병행한다.

내년부터는 대도시권 광역교통에 도심항공교통이 포함될 수 있도록 복합환승센터 구축·추진계획과도 연계한다.

2023년까지 도심항공교통 서비스지역(도심 내)과 운항거리(30~50㎞)를 감안해 도심항공교통 운송사업자는 기존 항공 운송사업제도보다 버스・택시에 유사한 운송사업 제도로 마련한다.

올해부터 항공분야의 국제기준을 주도하는 주요 감항당국인 미국 연방항공청(FAA) 및 유렵항공안전청(EASA)과 협정・약정 확대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국토부는 우선 인천공항~코엑스·삼성역~김해공항을 잇는 도심교통항공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수도권 공역 협의 등이 있지만 세계 최초로 도심항공교통을 선도한다는

국토부는 오는 2025년부터 도심항공택시가 상용화될 경우 교통혼잡에 따른 사회적 비용이 70%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유력 노선으로 검토 중인 김포공항~잠실역 구간의 경우 이동 소요시간이 승용차 대비 84% 줄어든다. 서울시내는 37분에서 9분(76%↓), 수도권은 48분에서 13분(73%↓) 줄어든다.

경제적 파생효과도 크다. 국토부는 도심항공교통 시장 규모가 오는 2040년까지 13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16만명의 일자리 창출, 23조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기대한다. 부가가치도 11조원 이상 발생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도심교통항공 추진을 위해 운항・인프라 등 안전기준부터 운송사업 제도까지 새로운 분야의 교통체계가 안전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상용화 전에 도심항공교통 특별법 제정을 추진할 것"이라며 "우선 이달엔 도심항공교통 정책공동체(UAM Team Korea)를 발족하고 도심항공교통 서비스의 실현과 산업발전을 가속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