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 총리, 100번째 중대본 회의 주재 “수도권 방심이 가장 큰 위험요인” 
정 총리, 100번째 중대본 회의 주재 “수도권 방심이 가장 큰 위험요인”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6.05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감염 동시다발 진행땐 일상 다시 무너질 수도
코로나19 종식까지 최선의 백신은 거리두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수도권에서의 방심은 가장 큰 위험요인"이라며 "인구가 밀집되고 이동이 많은 지역 특성상,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면 어렵게 지켜 온 일상이 언제 다시 무너질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일상을 지키는 최선의 백신은 거리두기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두기가 이날로 한 달을 맞이한 것을 언급하면서 "지난 한 달간 수도권의 클럽, 물류센터, 소규모 종교모임에서 잇따라 발생한 집단감염은 생활 속 거리두기의 정착이 결코 만만치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하고, 즐기고, 소통하는 일상의 모든 지점에서 코로나19는 방심의 틈을 어김없이 파고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층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는 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감염이 확산될수록 생활을 제약하는 규제의 무게는 더 커질 것"이라며 "국민 한분 한분께서 모든 장소에서 방역수칙을 지켜 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100번째로 주재한 를 맞아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하는 그날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10일부터 의무화되는 클럽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에 대해 "개인정보 침해 우려로 사용을 기피하거나 시스템 오류, 고령층의 이용불편 등을 걱정하는 의견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복지부에서는 시범적용 결과 파악된 현장의 문제점들을 신속히 보완하고, 국민들이 걱정하시는 사안을 소상히 설명해 드려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 100번째 중대본 회의를 주재했다. 정 총리는 지난 2월23일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된 후 중대본 본부장을 맡아 코로나19 방역을 총지휘해왔다.

그는 "모든 부처가 한마음으로 필요한 대책을 신속히 마련했고, 시도에서는 현장의 생생한 의견과 창의적인 대안을 제시했다.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인내하고 협조해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의지와 실천이 모아져서 우리는 대구·경북의 위기를 극복했고, 세계가 주목하는 K-방역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며 "그동안 밤낮없이 고생하신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직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의 협조와 격려, 현장에서 사투를 벌인 의료진의 헌신에도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하는 그날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기사·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