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성 임원, 196명 늘어 1395명 ... 전체 임원의 4.5%에 그쳐
여성 임원, 196명 늘어 1395명 ... 전체 임원의 4.5%에 그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6.3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기업 이사회의 성별 다양성 확보와 관련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기업 이사회의 성별 다양성 확보와 관련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여성가족부가 2020년 1분기 기준 2148개 상장기업의 임원 성별을 조사한 결과 여성 임원이 전년 대비 196명 늘어난 1395명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체 임원 3만797명의 4.5%로 전년 대비 0.5%p 증가해 여성 임원의 비중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지만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여성 임원이 1명 이상 있는 기업 비율은 33.5%(720개)로 전년 대비 1.4%p 증가했다.

자산 총액 2조원 이상 기업 147개의 경우 여성 임원 선임 기업 비율은 전년 대비 6.8%p 증가해 66.7%(98개)를 기록했으며 여성 임원 비율은 0.8%p(77명) 증가해 4.5%(397명)로 집계됐다.

임원 형태별로 보면 전체 기업의 여성 등기임원 중 사외이사가 0.9%p(104명), 여성 미등기 임원이 0.7%p(151명) 증가해 외부의 여성 전문가 활용이 늘었다.

성별에 따른 근로자 대비 임원의 비율은 여전히 큰 차이를 보였다.

전체 기업의 여성 근로자는 40만8336명(근로자 중 25.5%)이며 여성 임원은 1395명으로 여성 근로자 대비 여성 임원의 비율은 0.34%에 불과했다.

반면 남성 근로자는 119만137명이고 임원은 2만9402명으로 남성 근로자 대비 남성 임원 비율은 2.47% 수준이었다.

여성과 남성의 근로자 대비 임원 비율의 성별 격차는 7.3배에 달했다.

한편 전체 기업 중 여성 임원 비율이 높은 산업은 △교육서비스업 15.1%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10%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9.6% △사업시설 관리, 사업 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 8.1%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 산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제조업(62.1%)의 여성 임원 비율은 4.0%로 전체 산업 평균보다 낮게 나타났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