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로나19 '공기전파' 가능한가 … 당국, 작은비말에 의한 감염의 일종
코로나19 '공기전파' 가능한가 … 당국, 작은비말에 의한 감염의 일종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7.0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3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방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대비 63명 증가했으며 이중 52명은 지역감염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16명서울 12명, 대구 10명, 광주 6명, 대전 4명, 인천·충남·전북·경북에서 각각 1명씩 확진됐다. 2020.7.3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3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방대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대비 63명 증가했으며 이중 52명은 지역감염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16명서울 12명, 대구 10명, 광주 6명, 대전 4명, 인천·충남·전북·경북에서 각각 1명씩 확진됐다. 2020.7.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비말(침방울) 전파가 아닌 공기 중 감염이 가능하다는 해외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온 가운데 우리나라 방역당국이 추가 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나온 공기전파 가능성은) 작은 비말들이 좀 더 공기 중에 오래 떠다니다가 호흡기를 통해서 감염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기한 것"이라며 "좀 더 설명돼야 할 부분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공기 중 전파 가능성이 비말에 의한 감염의 일종이라고 봤다. 비말의 경우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생성되는 큰 비말도 있지만, 일상적인 대화 등을 통해 나올 수 있는 작은 비말도 있다는 것이다.

정은경 본부장은 "일반적인 비말은 수분이 있어 무게가 나가고 표면에 가라앉게 되는데 이 수분이 증발하고 나면 비말핵이라는 형태가 남는데 이 비말핵이 공기 중에 부유하다 호흡기로 들어갈 수 있다"며 ""1마이크로미터에 해당하는 작은 비말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기전파에 대한 위험성이 제기가 되고 있지만, 현재의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잦은 환기 등 행동수칙을 정확히 준수하는 것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이라며 "예방수칙에 대한 보완이 필요할 지 계속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