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흥군 인구 감소추세 멈췄다
고흥군 인구 감소추세 멈췄다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0.07.09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월 대비 인구감소율 “제로” 최초 달성
고흥군청
고흥군청

 

고흥군(군수 송귀근)이 처음으로 전월대비 인구 감소율 “제로”를 달성했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2020년 6월 말 기준 고흥군 인구는 64,336명으로 1개월 전인 5월 말 인구와 똑같아 처음으로 전월대비 인구감소 폭이 0명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한 달 동안 사망인구가 84명, 타 시군으로 전출한 인구가 312명으로 총 396명이 감소된 반면에 출생인구 17명과 타 시군에서 전입한 인구가 379명으로 늘어나 감소인구와 증가인구가 같아진 것이다.

민선7기 반환점을 돌고 있는 시점에서 송귀근 고흥군수가 역점으로 추진하고 있는 민선7기 미래비전 1․3․0 플랜 중 고흥군의 인구정책 전략목표인 “2022년까지 인구감소율 제로화”가 탄력을 받고 있다는 것은 주목할 만하다.

특히, 민선7기가 시작된 2018년 7월부터 지금까지 귀농․귀촌․귀향 인구는 1,825가구 2,548명으로 1개면 정도의 인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25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통계청, 해양수산부가 공동 발표한 2019년도 도시민의 귀농인 통계에서도 고흥군이 전국 1위를 차지하면서 귀농 1번지로 입증되었다.

군은 민선7기 들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인구정책과를 신설하여 청년유턴, 아이행복, 귀향귀촌 3대전략 50개 시책을 담은 인구정책 5개년계획을 수립하여 인구유입 극대화와 인구유출 최소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도시민 유치를 위해 작년 9월 전국 최초로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는 ‘귀농ㆍ귀촌 행복학교’를 열어 귀농ㆍ귀촌 희망자에게 사전 교육과 체험을 실시하고 숙박시설도 제공해 주고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내 사랑 고흥기금’ 100억원 조성을 목표로 현재 90억원을 확보해 청년들의 취업과 창업, 정착자금 등을 지원해 주고 있으며, 지난 6월 24일에는 청년창업몰인 ‘녹동청춘마루’를 개소해 청년들의 창업을 지원해 주고 있다.

고흥군은 오는 10월 청년들의 예술과 문화생활, 커뮤니티의 공간으로 ‘고흥 청년 내일(My-job) 아트센터’ 개소를 앞두고 있으며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인 ‘우리 동네 청년 행복 브릿지 프로젝트’를 통해 청년들의 취업과 창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송귀근 군수는 “지속가능하고 젊은 인구구조를 만들기 위해 청년 중심의 귀향ㆍ귀촌 지원과 함께 지역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 지역발전을 이뤄 나가겠다”고 말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고흥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