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실종’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실종’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7.10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9일 저녁 북악산 일대에서 특수대응단 소방대원(왼쪽), 경찰 병력이 2차 야간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된 9일 저녁 북악산 일대에서 특수대응단 소방대원(왼쪽), 경찰 병력이 2차 야간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9일 연락이 두절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지 7시간여 만이다.

10일 서울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경찰은 종로구 삼청동 숙정문 인근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가족의 실종신고를 받고 7시간여 수색을 진행하였고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의 딸 박모씨로부터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는 112신고를 받고 박 시장의 소재를 찾기 시작했다. 

박 시장은 △오전 10시44분 서울 종로구 가회동 공관 △오전 10시 53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인근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고 이후 △오후 3시49분쯤 서울 성북구 핀란드 대사관저 주변에서 그의 마지막 휴대폰 신호가 잡혔다. 

경찰은 박 시장의 딸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한 뒤 오후 5시30분부터 경찰과 소방 580여명과 인명구조견 3마리를 투입해 와룡공원부터 국민대 인근까지 박 시장을 찾기 위해 수색을 실시했다. 소방 당국은 오후 5시42분 경찰로부터 수색 협조를 요청 받았다. 경찰과 소당당국은 밤 9시30분 박원순 시장 1차 수색을 마무리했고 1시간 뒤인 10시30분 2차 수색에 착수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가 꺼진 최종 위치인 서울 성북구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진행했다. 성북구 일대 와룡공원·국민대입구·팔각정·곰의 집 주변으로 수색 인력을 투입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