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습진 원인으로 꼽히는 ‘피열’, 체내 열 순환과 수분 밸런스에 신경써야
습진 원인으로 꼽히는 ‘피열’, 체내 열 순환과 수분 밸런스에 신경써야
  • 유정은 기자
  • 승인 2020.07.1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온이 상승하고 장마 등으로 습도가 높아지는 여름철에는 피부질환 발병률이 높아진다. 특히 덥고 습한 환경 속에서 피부에 흐르는 땀의 양이 많아지고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습진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많아지고 있다.

습진은 피부의 면역력 약화, 외부 바이러스 및 진균 등에 의한 감염, 특정 식품과 환경에 의한 알레르기, 과도한 스트레스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피부 보호층이 파괴되면서 염증이 생기는 피부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하늘마음한의원 대전점 조수안 원장은 “습진의 원인 중 하나인 피열은 체내 열이 순환 기능에 이상을 보여 나타나는데, 열이 순환하지 못해 피부로 몰리는 경우 피부온도와 수분 밸런스가 무너져 염증이 증가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열 순환 장애는 심부체온의 저하를 야기하고 연쇄적으로 우리 몸의 면역력도 악영향을 받아 습진 등의 피부질환 증상이 악화되는 환경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한다.

체내 어느 부위에서나 나타날 수 있는 습진은 가려움증, 홍반, 인설, 구진, 수포를 동반한다. 발병 초기에는 피부가 붉어지고 가려움과 물집이 나타나다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물집은 줄고 피부에 주름이 생겨 늘어나거나, 피부가 두꺼워지는 태선화 현상이 발견되기도 한다.

요즘과 같은 여름철에는 습진이 발병하면 상대적으로 더 자주 가렵고 심한 경우 진물이 날 수도 있어 더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관리에 소홀할 경우 색소 침착과 출혈을 동반하고 병변에 흉터가 남기도 한다. 또한 심한 가려움으로 진물이나 출혈이 반복되는 경우 다른 부위로 번지기 쉽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