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7·10 주택 대책] 수도권 내 사전청약 물량 9천가구→3만가구 확대
[7·10 주택 대책] 수도권 내 사전청약 물량 9천가구→3만가구 확대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07.10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정부가 수도권 내 사전 청약 물량을 기존 9000가구에서 총 3만가구까지 확대한다.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등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는 10일 '주택시장 안정 보완대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수도권 30만가구 공급계획 중 내년부터 3기 신도시 조기공급을 위해 약 9000가구에 사전청약제를 적용할 계획이었다. 보통 사전청약대상은 지구 내 공공분양주택을 대상으로 한다. 총 주택수의 25% 이내로 설정할 수 있다.

이번 발표로 정부는 사전청약을 확대해 수도권 30만가구 이전부터 추진하던 공공택지에도 사전청약제를 적용한다. 이를 통해 내년 사전청약물량을 3만가구 이상으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사전청약이란 본청약 1~2년 전에 일부 물량에 대해 청약을 진행하는 방식을 말한다. 사전청약에 당첨된 사람은 본청약 때까지 자격을 유지하면 100% 당첨된다.

이 제도는 막연히 청약을 기다리는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조기 당첨됨에 따라 청약 시장 과열을 차단하고 주택 수요를 제어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청약 물량 자체가 늘어나는 것은 아니다.

[Queen 류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