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가라앉은 진실을 부검하라-영산강 수면 위로 떠오른 시신 미스터리
[그것이 알고싶다] 가라앉은 진실을 부검하라-영산강 수면 위로 떠오른 시신 미스터리
  • 박소이 기자
  • 승인 2020.07.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영산강에 가라앉은 진실을 부검하라
[그것이 알고싶다] 영산강에 가라앉은 진실을 부검하라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영산강에 가라앉은 차량에서 발견된 백골 시신 미스터리를 다룬다.

2년 전 영산강 물속에서는 차량 한 대가 떠올랐다. 깜짝 놀라 출동한 구조대가 차량을 인양해 조수석 문을 열자 사람의 발목뼈가 발견되었다.

영산강 백골 시신 사건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그러나 그의 마지막 주행이 기록됐을, 블랙박스는 사라지고 없었다.
 

“미션 레버가 p, 즉 파킹으로 가 있기 때문에
사건 자체가 상당히 미스터리한 걸로 보입니다.”
 

# 실종신고 된 차량, 영산강 수면 위로 떠올라
 

2018년 10월 말일, 영산강 빛가람대교 근처 물속에서 차량 한 대가 떠올랐다. 영산강 한가운데, 수면 위로 차 지붕이 보였다. 신고를 받고 다급하게 출동, 곧바로 인양 작업이 시작되며 잠수부가 투입되었다.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물속에서 손을 더듬어 차량 번호를 확인하자, 몇 년 전 실종되어 수배가 된 사람의 차라는 답이 들려왔다.

조수석 쪽으로 다가가 조심스럽게 문을 열자, 속에서 무거운 물살이 쏟아져 나왔다. 흙으로 온통 뿌연 앞을 헤치고 팔을 젓자 손에 잡힌 건 워커 한 짝. 그 안에 있던 것은 사람의 발목 뼈였다.

나주의 한 작은 동네는 발칵 뒤집혔다. 2015년 4월 13일 아침에 사라졌던 백영민 씨(가명)는 그렇게, 3년 만에 차가운 강물 속에서 발견되었다.
 

# 그날, 차와 함께 사라졌던 동생
 

그날 아침, 아는 선배의 추천으로 일을 하러 간다며 일찍 집을 나섰던 영민씨. 그는 왜 3년이나 지난 2018년에서야 영산강 아래에서 백골로 발견되었던 걸까.

위로 형이 하나, 누나가 둘. 영민 씨는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집안의 막내둥이였다. 오랜 기다림 끝에 돌아온 건 막내 동생의 죽음, 가족들은 차가 어떻게 강에 빠지게 되었는지, 영민 씨가 왜 강 아래에서 발견되었는지에 대해 짐작조차 할 수 없었다.
 

“ 원체 성격이 유한 편이라... 화도 잘 안 내는 타입이고.
잘 웃고 밝은 친구, 그런 친구였거든요.”
 

주위 사람들은 늘 사람 좋은 미소를 짓고, 성실하던 그를 여전히 기억하고 있다.

 

[그것이 알고싶다] 차는 알고 있다-영산강 백골시신 미스터리
[그것이 알고싶다] 차는 알고 있다-영산강 백골시신 미스터리

 

# 차를 부검하다

발견 당시, 차의 기어는 p에 놓여 있었고, 핸들은 뽑혀 있었다. 또한 차량의 창문이 온전하게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차 안에는 블랙박스 선만 남아있을 뿐. 기기는 그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가족들은 강물에서 건진 차를 폐차하지도, 차마 찾아가보지도 못했다고 했다. 부식되고 쓰레기로 뒤덮인 차는 견인업체 한 구석에 여전히 놓여 있었다.
 

“2015년에서 18년 초반까지 굉장히 전체적으로 강수량이 적었고요.
홍수, 고수부지를 넘을만한 수위 상승은 없는 걸로 판단이 됩니다.”
 

“굉장히 의아한 건,
이게 스스로의 의지에 의해서 강에 빠졌다?
이건 굉장히 의심이 가요.”
 

전문가와 함께 다시 분석해 본 차량, 그 안에는 영민씨가 사라졌던 그 날의 흔적은 얼마나 남아있을까.
 

# 계좌 내역의 수상한 흔적
 

“결제도 다 자기가 하죠. 같이 온 사람들이 단 한 번도 결제한 적 없어요.
100%, 단 한 번도 누가 결제한 적이 없어요.”
 

그런데, 가족들과 함께 확인한 결과 실종 당시 영민 씨의 계좌내역에서 수상한 정황이 발견되었다. 실종 두 달 전 부터 갑자기 유흥비에 많은 돈을 쓰기 시작한 것이었다.

본인의 대출자금과 퇴직금까지 들여 많은 돈을 쓴 노래방을 찾아가 확인한 결과, 영민 씨는 늘 혼자가 아니었다. 영민 씨와 늘 함께 찾아오던 남자들, 그리고 영민 씨의 주변사람들이 기억하는 ‘아는 형’은 같은 사람인걸까?

오늘밤 11시 20분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실종된 후 3년 만에 나주 영산강에서 건져올린 차량 속 백골시신으로 발견된 백영민씨 사망사건을 심층취재했다.

오늘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수상한 계좌 흔적과 차량 부검을 통해 국내 최고의 차량 전문가들과 함께 그동안 미스터리를 추적해본다. 그날, 영민씨는 어디에서 차를 멈춘 걸까. 연출 이현택, 글‧구성 홍정아.
 

[Queen 박소이기자]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