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능후 “방역수칙 미준수 행사 국민신문고에 적극 신고해달라”
박능후 “방역수칙 미준수 행사 국민신문고에 적극 신고해달라”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7.1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 김강립 차관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3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 김강립 차관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3일 “국민들께서 방역 감시자가 돼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설명회, 무료체험회 등을 국민신문고에 적극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 발언에서 "수도권 확산세를 대전으로 옮긴 최초의 확진자는 수도권의 방문판매 업소를 다녀간 사람이었고, 광주광역시 확산도 금양빌딩 소재 방문판매 업체에서 기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언에 따르면 수도권과 대전은 방문판매를 통한 하나의 감염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는 지역 내 방문판매 업체에서 감염이 확산됐다. 이날까지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수도권과 대전, 광주에서 증감을 반복하면 20명 내외를 유지하는 중이다.

그러나 정부는 수도권과 대전, 광주 코로나19 확산의 도화선이 된 방문판매 관련 감염 차단에 애를 먹고 있다. 불법 무등록 판매업체를 파악하기 쉽지 않은 한계가 있고, 개별 방문판매, 설명회 현장에서 방역수칙을 점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박능후 1차장은 그러면서 "정부가 방문판매업소 방역관리에 애쓰고 있지만, 불법 무등록 판매업체는 방역당국과 지자체의 손이 닿지 않는다"며 "국민들께서 방역 감시자가 돼 설명회, 무료체험회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경우 국민신문고에 적극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부터 정부는 해외유입 확진자를 줄이기 위해 모든 외국인을 대상으로 해외 출발 48시간 전 유전자증폭검사(PCR)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한다. 항공편 조정과 방역강화대상국가 등을 추가할 예정이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