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故 최숙현 폭행 팀닥터 "혐의 인정, 죄송합니다" ... 성추행은 일부 부인
故 최숙현 폭행 팀닥터 "혐의 인정, 죄송합니다" ... 성추행은 일부 부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7.1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운동부 운동처방사로 일하며 고(故) 최숙현 선수를 비롯해 운동선수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주현씨(45)가 13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운동부 운동처방사로 일하며 고(故) 최숙현 선수를 비롯해 운동선수들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주현씨(45)가 13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국가대표 출신인 고(故)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직장운동부 운동처방사 안주현씨(45)가 13일 대구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혐의를 대체로 인정했다.

경주경찰서를 출발해 이날 오후 2시쯤 대구지법에 도착한 안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 "경주시청 팀에는 어떻게 들어갔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혐의를 인정합니다, 죄송합니다"고 짧게 답한 뒤 법정으로 들어갔다.


경주시청팀에서 소위 '팀닥터'로 불리며 선수들에게 폭행과 성추행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진 그가 유족 등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한 것은 최 선수 사망 이후 17일 만이다.

뿔테 안경과 모자, 마스크를 쓰고 법원에 나타난 안씨는 알려진 것과 달리 다소 야윈 체격이었다.

그는 법원에 들어서면서 많은 취재진에 부담을 느꼈는지 몸을 떨기도 했다.

최 선수에 대한 폭행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안씨는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증 없이 선수들에게 의료행위를 하고 치료비 등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최 선수 등과 함께 간 뉴질랜드 전지훈련에서 폭언을 퍼붓고 폭행하는 소리가 담긴 녹취가 공개되면서 최 선수 사망사건의 주요 인물로 지목됐다.

안씨는 다른 선수들에 대해서도 가혹 행위를 하거나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성추행 혐의는 일부 부인했으나 폭행 등은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는 앞서 지난 3월 최 선수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가혹행위를 당했다며 경주시청팀 김규봉 감독과 선배 선수 2명을 고소했을 때 이들과 함께 최 선수 폭행에 가담한 혐의가 드러나 5월 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후 최 선수가 숨지고 난 뒤 이용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최 선수 동료, 유족이 기자회견 등을 통해 선수 폭행 등을 폭로하자 잠적했다.

안씨의 행방을 추적해온 경북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0일 대구 북구에 있는 원룸에서 그를 체포해 경주경찰서로 이송한 후 조사를 벌여 12일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과 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안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13일 오후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인 최숙현 선수는 지난달 26일 0시27분쯤 사회관계서비스망 메신저를 통해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