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깍개등 명이나물, 꽁치물회, 현포마을 정원까지…울릉도 한바퀴 여행
[EBS 한국기행] 깍개등 명이나물, 꽁치물회, 현포마을 정원까지…울릉도 한바퀴 여행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7.22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2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그해 여름, 울릉도’ 제3부가 방송된다.

어딘가로 떠나고 싶을 때 문득 떠올리는 낙원같은 곳이 있다. 한반도 동쪽 끝. 태고적 풍경을 간직한 섬, 울릉도. 하늘이 허락한 날에만 닿을 수 있다는 그 섬에 여름이 왔다.

마음마저 푹푹 찌는 이 계절, 일상의 갈증을 씻어줄 바람 한 줄기 찾아 그해 여름의 울릉도로 떠나본다.

‘그해 여름, 울릉도’ 3부에서는 ‘발길따라 섬 한 바퀴’ 편이 방송된다.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3부 ‘발길따라 섬 한 바퀴’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3부 ‘발길따라 섬 한 바퀴’

지난해 울릉도 동쪽 내수전에서 북면까지, 4.75km의 일주도로가 뚫리면서 55년 만에 울릉도 일주도로가 완성됐다. 그 길을 따라 섬사람들의 삶이 녹아 있는 아름다운 풍경을 찾아 나선 길.

울릉도의 깎아지른 듯 가파른 능선을 일컫는 ‘깍개등’. 20년 전 울릉도로 들어와 저동 깍개등에 나물 밭을 일궜다는 김등환 씨는 나물 철이 지난 이 여름, 명이나물 씨앗 채취로 분주하다.

꽃이 진 자리에 앉은 씨앗이 검게 익어 터지기 전에 따야 내년 명이나물 농사를 지을 수 있기 때문이다. 모노레일을 타고 가파른 깍개등 나물 밭에 올라 딴 명이나물 씨앗을 소쿠리에 비벼 씨앗만 따로 선별하는 방법은 울릉도 사람들의 삶의 지혜.

바다에서 깍개등을 타고 올라온 시원한 바람이 나물 농사꾼, 등환 씨의 땀을 씻어준다.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3부 ‘발길따라 섬 한 바퀴’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3부 ‘발길따라 섬 한 바퀴’

일주도로를 따라 차박을 하고 있다는 여행작가, 박혜경 씨는 울릉도에서 한달살이 중이다. 

그녀가 이 여름 울릉도의 맛으로 추천하는 건 다름 아닌 ‘꽁치물회’. 급랭시켜 비린내를 없앤 꽁치를 육수 없이 된장, 고추장 양념에 비벼 먹으면 한여름의 무더위가 날아간단다. 울릉도 북쪽의 명소,

송곳 바위에서 ‘오징어 먹물 맥주’를 마시며 바라보는 노을은 울릉도이기에 느낄 수 있는 여유. 다시 돌아오지 않을 오늘의 행복을 느껴본다.

북쪽 현포마을 바닷가 언덕에 자리한 너른 정원은 박경원, 허정희 씨 부부의 인생이 오롯이 담긴 곳이다.  

16년 전 울릉도로 들어와 남편이 조각한 작품들과 아내가 사랑하는 울릉도 토종 식물들을 직접 심고 세워 가꾼 곳이기 때문이다. 부부가 이 언덕을 새로운 보금자리로 선택한 이유는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풍경 때문. 바다를 바라보고 있으며 시간 가는 줄 모른다는 박경원, 허정희 씨 부부의 낙원을 거닐어 본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