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여름바다의 선물, 울릉도 오징어…오징어잡이부터 덕장 풍경까지
[EBS 한국기행] 여름바다의 선물, 울릉도 오징어…오징어잡이부터 덕장 풍경까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7.23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3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그해 여름, 울릉도’ 제4부가 방송된다.

어딘가로 떠나고 싶을 때 문득 떠올리는 낙원같은 곳이 있다. 한반도 동쪽 끝. 태고적 풍경을 간직한 섬, 울릉도. 하늘이 허락한 날에만 닿을 수 있다는 그 섬에 여름이 왔다.

마음마저 푹푹 찌는 이 계절, 일상의 갈증을 씻어줄 바람 한 줄기 찾아 그해 여름의 울릉도로 떠나본다.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4부 ‘여름 바다의 선물’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4부 ‘여름 바다의 선물’

‘그해 여름, 울릉도’ 4부에서는 ‘여름 바다의 선물’ 편이 방송된다.

오징어 금어기가 끝난 6월. 울릉도 밤바다는 환한 빛으로 가득하다. 오징어 철이 돌아왔기 때문이다. 오징어잡이 30년 차라는 문대규 씨가 이때를 놓칠 리 없다.

오징어가 많이 다니는 길목에 자리 잡기 위해 오후 4시부터 출항을 서두른다. 어둠이 내리고 오징어 배에 불이 켜지자 오징어들이 모여들기 시작한다.

금어기가 풀린 요즘엔 총알 오징어와 어린 살오징어 등 크고 작은 다양한 오징어들이 잡히는데 오늘은 조업량이 많지 않다.

보름달이 뜬 탓에 밤하늘이 환해 오징어들이 낮인 줄 알고 깊은 바다로 숨어버렸기 때문. 비록 광주리에 오징어는 몇 안 되지만 무탈하게 집으로 돌아가는 이 순간, 대규 씨는 감사하다.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4부 ‘여름 바다의 선물’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4부 ‘여름 바다의 선물’

오징어 배들이 돌아올 때쯤이면 마을 아낙들이 항구로 향한다. 오징어 할복 작업을 위해서다. 이 오징어 덕분에 어머니들은 자식들을 뭍으로 보내 공부시키고 집안을 건사 할 수 있었다.

그렇게 알뜰살뜰 살아내기 위해 손질하고 버리지 않은 내장으로 끓여 낸 시원한 오징어 내장탕 한 그릇에 오늘 하루, 삶의 고단함이 녹아내린다.

할복한 오징어는 대나무 꼬챙이에 꿰서 깨끗하게 씻은 후 덕장에 넌다. 울릉도에서만 볼 수 있는 오징어 말리는 풍경. 그렇게 말라가는 오징어 향이 어찌나 단지 벌들이 꼬일 정도다.

오징어를 덕장에 거는 걸 시작으로 말리고 모양 잡기 위해 8번의 단계를 거쳐야 한다. 건조하는 3일 내내 지켜서야 만들어지는 게 울릉도 오징어. 

몸은 고되지만, 여름 바다의 선물, 이 오징어 덕에 오늘도 섬사람들은 행복을 노래한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