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로나19 신규확진 59명 중 지역발생 39명 해외유입 20명…수도권·광주 집중
코로나19 신규확진 59명 중 지역발생 39명 해외유입 20명…수도권·광주 집중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7.23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9명이 추가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 1만3938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59명 중 지역발생 39명, 해외유입 20명으로 나타났다. 신규확진자 수가 전일 63명보다 다소 줄었지만, 지역발생 건수가 10명이 늘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달 3일 52명의 지역 발생 확진자가 나온 지 20일만에 최대 규모다.

신고 지역은 서울 12명, 부산 2명, 인천 3명, 광주 9명, 경기 28명이고 검역 과정 5명이다.

국내 지역 발생의 경우 서울 11명, 인천 2명, 경기 17명으로 수도권에서만 30명이 발생했고, 비수도권에서는 광주에서 9명이 확진됐다.

우선 서울에선 해외유입 1명을 제외한 11명이 지역발생 확진자다.

감염경로별로는 △송파구 사랑교회 관련 3명 △강남역삼동 금융회사 1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2명 △중구 확진자 접촉 1명 △강남구 확진자 접촉 1명 △송파구 접촉자 1명 △감염경로 확인중 2명 △해외유입 1명(나이지리아)이다.

경기도 신규 확진자는 평택미군기지와 포천 군부대 등 집단 발생 영향으로 28명 발생했다. 최근 평택미군기지로 들어 온 미군 9명이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고, 포천 군부대에서 12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감염사례별로는 △해외유입 11명(미군 9명, 우즈베키스탄 1명,오만 1명) △포천군부대 12명 △강남구 부동산 회사 유환DnC 관련 4명 △강남구 사무실 V빌딩 관련 1명이다.

미군 부대의 경우 해외유입 사례로 분류되고, 포천 군 부대는 지역 발생 사례로 집계한다. 포천 군 부대의 경우 출입이 통제된 특성상 내부에서 밀집된 생활을 하기 때문에 추가 감염자가 더 발생할 수 있다.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광주에서 깜깜이 감염이 터졌다. 광주 북구 운암동 거주 50대 여성(광주 192번)을 포함해 총 9명(광주 192~200번)의 감염 사실이 한꺼번에 드러났다.

현재 193번, 194번, 195번, 196번, 197번, 200번 6명의 확진자는 식당과 미용실 등에서 광주 192번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이 192번 확진자가 어디서 감염됐는 지는 아직 조사 중이다.

나머지 198번과 199번 확진자는 광주 방문판매 모임 관련 하위 감염집단인 일곡중앙교회 관련 확진자로 나타났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는 20명 증가한 2145명을 기록했다. 신규 해외유입 확진자 20명의 감염 국가는 미국 9명, 영국 1명, 러시아 5명, 우즈베키스탄 3명, 카자흐스탄 1명, 타지키스탄 1명이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