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울릉도서 뱃길 20분 죽도, 김유곤·이윤정 부부 “우리들만의 낙원”
[EBS 한국기행] 울릉도서 뱃길 20분 죽도, 김유곤·이윤정 부부 “우리들만의 낙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7.24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5부 ‘우리들만의 낙원, 죽도’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5부 ‘우리들만의 낙원, 죽도’

오늘(24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그해 여름, 울릉도’ 마지막 5부가 방송된다.

어딘가로 떠나고 싶을 때 문득 떠올리는 낙원같은 곳이 있다. 한반도 동쪽 끝. 태고적 풍경을 간직한 섬, 울릉도. 하늘이 허락한 날에만 닿을 수 있다는 그 섬에 여름이 왔다.

마음마저 푹푹 찌는 이 계절, 일상의 갈증을 씻어줄 바람 한 줄기 찾아 그해 여름의 울릉도로 떠나본다.

‘그해 여름, 울릉도’ 마지막 5부에서는 ‘우리들만의 낙원, 죽도’ 편이 방송된다.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5부 ‘우리들만의 낙원, 죽도’
EBS 한국기행 ‘그해 여름, 울릉도’ 5부 ‘우리들만의 낙원, 죽도’

울릉도에서 뱃길로 20분. 그곳에 죽도가 있다. 현재 죽도의 주민은 단 1가구. 김유곤, 이윤정 씨 부부와 3살 난 아들 민준이가 유일하다.

며칠간 내린 풍랑주의보로 섬이 엉망이 됐다. 해서 비 온 뒤는 눈 코 뜰 새 없이 바쁘다는 유곤 씨. 비바람에 망가진 먹거리 장터, 텃밭을 손봐야 하는 것은 물로 자급자족 섬살이에 필요한 전기 공급원인 태양열판도 청소하고 가장 귀한 물 저장고도 살펴봐야 하는 오늘은 유난히 하루가 짧다.

이 여름, 유곤 씨는 더덕밭을 돌보느라 분주하다. 60년 전 울릉도에서 죽도로 건너온 부모님이 피땀으로 일군 게 바로 이 더덕 농사. 그 뒤를 이은 유곤 씨의 청춘도 이곳에 있다. 

죽도(울릉도) 더덕은 심이 없어 부드럽고 수분이 많아 인기가 많다. 하지만 코로나 여파로 유람선이 끊기면서 판로가 막힌 상황. 그렇다고 걱정만 하고 있을 유곤 씨가 아니다.

8년간 고이 기른 더덕을 채취해 백숙과 더덕밥,  더덕무침으로 가족들 건강을 챙기는 유곤 씨. 여름날의 죽도는 여전히 행복하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