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사타구니 습진, 레깅스 자주 입는 여성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사타구니 습진, 레깅스 자주 입는 여성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 유정은 기자
  • 승인 2020.08.01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벅지, 음부, 사타구니 등 피부가 겹치는 부위에 발생하는 사타구니 습진은 곰팡이균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샅백선이라고도 불리는 사타구니 습진은 주로 남성에게서 나타나지만 최근에는 몸에 압박이 가해지는 스타킹이나 레깅스, 스키니진 등의 의복에 의해 20~30대 여성들에게서도 자주 발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여름철에는 덥고 습한 날씨의 영향으로 해당 부위에 땀이 차기 쉬워 곰팡이의 서식과 배양에 적합한 환경이 조성된다. 게다가 사타구니 부위는 항상 밀폐되어 있어 통풍이 잘되지 않기 때문에 습진 등의 피부질환이 잘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하늘마음한의원 일산점 정혜미 원장은 “사타구니 습진은 곰팡이 균에 의해 발생하지만 단순히 곰팡이 균을 제거하는 것만으로 치료에 접근해서는 한계가 있다. 기온, 습도 등의 환경적 요인뿐만 아니라 개인의 체질과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교란되면서 피부 기능이 저하됐는지를 함께 살펴야 한다”고 설명한다.

사타구니 습진은 초기에는 경계가 분명한 붉은 반점, 심한 소양감, 홍갈색의 비늘, 각질 등을 동반한다. 이런 증상이 생겼을 때 바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게 되면 진물이 나고 염증을 유발해 악취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피부 주름이 두드러지면서 색소침착까지 나타날 수 있다.

습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생활 습관의 관리가 중요하다. 당장 증상이 없다 하더라도 땀이 많이 난다면 속옷과 의복 착용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스키니진이나 레깅스 등 꽉 끼는 의복은 최대한 피하고 통풍이 잘 되는 면섬유의 소복과 의복을 착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특히 발에 무좀이 있는 경우에는 옷을 갈아입으면서 무좀균이 사타구니에 묻어 사타구니 습진을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간접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한다. 청결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좋고, 음주를 삼가야 한다. 또한 피부의 압박과 마찰을 줄이기 위해서 어느 정도 체중 감량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