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불법 스포츠 도박 집중 단속 ... 신고 포상금도 올려
불법 스포츠 도박 집중 단속 ... 신고 포상금도 올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8.0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불법 도박 합동 단속에 나선 경륜·경정 단속반원들이 현장에서 증거를 채취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지난 6월 불법 도박 합동 단속에 나선 경륜·경정 단속반원들이 현장에서 증거를 채취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제공)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기금조성총괄본부가 민간단체, 모니터링단 등과 손잡고 불법 스포츠 도박 근절을 위해 합동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합동 집중 단속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국내외 스포츠 경기가 축소되고 경륜과 경정의 휴장에 따라 급증하고 있는 불법 도박 시장에 대한 수요와 공급을 동시에 억제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단 측은 "강력하게 단속을 추진하는 한편 국민들을 대상으로 불법 도박의 심각성을 전파할 예정"이라고 밝혓다.  

지난달 1일 조직개편을 통해 경륜·경정과 체육진흥투표권(이하 스포츠토토)이 기금조성총괄본부로 편제됨에 따라 그동안 별도로 단속에 나섰던 두 개의 사업이 이번에는 합동 단속에 나서며 민간단체(누리캅스 활용 등)와 모니터링단 등도 함께한다.

단속 기간은 한 달이며 해당 기간 동안 1인당 신고 건수 제한을 해제하고 포상금을 확대해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1인당 포상금은 최대 145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상향됐다.

지난해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불법 도박 규모는 81.5조원으로 합법 사행산업 22.4조원의 약 3.6배 수준이다. 이는 2016년 70.9조원 대비 15%가 증가한 수치다. 이중 불법 스포츠 도박은 20.5조원, 불법 경륜·경정은 3.4조원으로 전체에 34%를 차지한다.

이처럼 불법 스포츠 도박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이유는 단속에도 불구하고 도박 사이트 이용자들이 폭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불법 시장은 합법 사행산업에 비해 베팅 방식이 쉽고 간편해 이용자가 부담 없이 시작하게 된다. 게다 주변의 권유로 시작하는 경우도 많아 불법 스포츠 도박 행위 자체가 범죄라는 인식이 낮다.

또 처벌이 경미해 처벌을 받고 다시 불법 도박에 빠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 것도 문제다. 더 큰 사회적 문제는 도박 중독이 청소년에게까지 번지고 있다는 것인데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 대부분이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어 단속에 한계가 있다.

기금조성총괄본부 관계자는 "불법 도박사이트의 증가와 함께 폐해에 대한 심각성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조직개편을 통해 그동안 경륜·경정, 스포츠토토가 각자 해오던 불법 도박사이트 단속을 합동으로 하며 실효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경륜·경정과 스포츠토토의 유사행위를 했을 경우에는 관련법에 따라 각각 최대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천만원 이하의 벌금,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