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임신 중절수술 예방, 정확한 성교육과 피임법 숙지가 우선
임신 중절수술 예방, 정확한 성교육과 피임법 숙지가 우선
  • 유정은 기자
  • 승인 2020.08.0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중절은 태아가 생존 능력을 갖기 이전에 인위적으로 임신을 종결시키는 방법으로써 누구나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모자 보건법에 해당이 되는 여성만 법의 보호 안에서 수술이 가능하다. 잘못된 피임법으로 임신 초기증상을 느껴 고민하는 여성 중 출산 계획이 없어 임신중절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여전히 미혼 여성의 경우 주변의 시선을 의식해 산부인과를 기피하고 혼자서 끙끙 앓는 여성들이 있다. 피임은 임신만이 아닌 여성건강을 위한 것이므로 산부인과의 정확한 진단과 상담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엇보다 임신 중절수술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성교육을 통해 올바른 피임법을 숙지하는 것이 우선이다. 포탈이나 일부 커뮤니티에서 얻게 되는 잘못된 피임정보 때문에 원치 않는 임신을 하는 사례가 있어 유의해야 한다.
 
보편적인 피임법으로는 콘돔 사용, 경구피임약 등이 있다. 또한 여성들은 루프와 같은 자궁 내 삽입장치와 팔 안쪽 피부 밑에 이식하는 임플라논 등 호르몬제를 활용할 수도 있다.

경구피임약을 복용할 경우, 시기를 제대로 지켜야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할 수 있다. 사후 피임약은 전문의를 통해 처방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자신의 호르몬 상태에 맞춘 적절하고 안전한 피임•임신상담이 필요하다.

만약 가임 기간 중 피임에 실패했다면 72시간 내 내원해 응급피임약 처방을 위한 상담이 필요하다. 만약 임신이 확인된다면 임신상담이나 원치 않는 임신중절수술을 고려해야 하는데, 이 경우에 산분인과 전문의의 충분한 상담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

여노피산부인과 강미지 원장은 "중절수술은 여성에게 중요한 신체 부위를 대상으로 한 수술이며, 신중히 판단을 해야 하는 만큼 산부인과 전문의에게 충분히 상담을 받은 후 수술방법, 주의사항, 수술전후 관리 등을 확실하게 인지하고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