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 코로나19·흑사병 이어 진드기병까지…5일까지 62명 감염-7명 사망
중국, 코로나19·흑사병 이어 진드기병까지…5일까지 62명 감염-7명 사망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8.06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흑사병에 이어 이번에는 진드기병이 발병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뉴스1은 5일 시나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올해 중국에서 진드기병을 유발하는 신종 부니아 바이러스가 발병해 이날까지 최소 62명이 감염되고 7명이 숨졌다고 6일 전했다.

장쑤(江蘇), 안후이(安徽), 저장(浙江), 산둥(山東) 등 4개 성에서 신종 부니아 바이러스 환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쥐와 모기, 진드기 등을 통해 전염되는 이 바이러스는 흔히 진드기병으로 불린다. 고열에 혈소판을 감소시켜 유행성 감기와 출혈열, 뇌염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쑤성 난징에서만 37명이 감염됐고 4월 이후 안후이성에서도 23명의 환자가 나와 5명이 사망했다. 저장성에서도 2명이 숨졌다.

중국 보건 전문가들은 "부니아 바이러스는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것 외에도 사람과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며 "이전에 환자의 혈액 등을 접촉해 감염된 사례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부니아 바이러스가 여름에 쉽게 발병하고, 사람 간 감염이 되는 만큼 당국이 확산 방지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보건 당국은 진드기가 서식하는 풀밭 등지에서 오래 누워있지 말고 진드기에 물렸을 경우 알코올 또는 담뱃불로 진드기를 죽여 피부에서 완전히 떼어낸 후 곧바로 병원으로 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