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현대건설, 철강 부산물로 친환경 고화재 제조 '녹색기술' 인증 성공
현대건설, 철강 부산물로 친환경 고화재 제조 '녹색기술' 인증 성공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08.0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철강 부산물을 이용한 연약지반 처리용 지반 고화재 제조 기술'로 녹색기술 인증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녹색기술 인증은 에너지와 자원을 절약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해 온실가스와 오염 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기술에 대한 정부의 인증 제도다. 현대건설은 이번이 7번째 녹색기술 인증 획득이다.


현대건설은 연약지반 처리 기술은 △환경 보호 △부산물 재활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 △비용 절감 등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구조물을 세우기 전 연약한 지반을 단단하게 만들기 위해 고화재를 투입해야하는 경우가 있는데 일반적으로 시멘트 같은 고화재는 환경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어 친환경 제품 개발이 요구됐다.

현대건설은 철강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원료로 선정해 건설재료 제조업체인 CMD기술단, 대웅과 협력해 친환경 건설재료를 함께 개발하고 실용화에 성공했다. 인천신항 배후단지 현장에 시험 적용해 해당 건설재료의 우수성을 검증했다.

현대건설은 향후 여러 현장에서 해당 건설재료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향후 본 기술을 여러 건설분야에 확대 적용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차세대 친환경 건설재료 개발과 기술역량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