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임진강 필승교·북한강 오작교 인근 7개 軍부대 긴급 대피…인명피해 없어
임진강 필승교·북한강 오작교 인근 7개 軍부대 긴급 대피…인명피해 없어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08.06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임진강 인근의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율곡1리 일대에 차 판대와 버스정류자이 집중호우와 임진강 수위 상승으로 물에 잠겨 있다.

중부지방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임진강과 북한강 인근의 군부대 장병들이 긴급 대피했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임진강 필승교 인근 5개 군부대와 북한강 오작교 인근 2개 군부대가 전날 대피했다. 장병들은 부대를 떠나 인근 고지대 시설로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북부 임진강은 최근 접경지역에 내린 비와 북한의 황강댐 무단 방류로 인해 수위가 급격히 상승했다. 특히 임진강 비룡대교 수위는 이날 오전 3시20분경 13.54m까지 오르며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북한강 오작교가 있는 경기 가평 일대도 전날 소양강댐 방류로 쏟아져 나온 물이 도달하면서 수위가 상승했다.

군 당국은 이번 폭우로 경기·강원 군부대 철책이 일부 훼손되는 등 시설물 피해도 발생했다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여러 지역에서 철책 일부 구간이 넘어지거나 울타리, 옹벽 등이 전도됐다"며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조치를 취한 상태이고 비가 그치면 조속히 복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군 관련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이날 경기, 충청 지역에 병력 1200여명과 장비 60여대를 투입해 토사 제거, 침수 복구, 실종자 수색 등을 지원하고 있다.

[Queen 류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