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7월 사모사채 발행 전월比 4배 급증…회사채 발행도 73.5%↑
7월 사모사채 발행 전월比 4배 급증…회사채 발행도 73.5%↑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08.0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등급별 회사채 발행현황.(금융투자협회 제공) 

7월 회사채 시장에서 사모사채 발행이 전월대비 4배 넘게 늘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회사채 발행시장에서 우량물과 비우량물의 양극화 현상이 지속되면서 비우량 기업들이 수요예측 미매각을 우려해 사모사채 발행으로 몰렸기 때문이다. 그 결과 회사채 발행은 6월보다 73.5% 급증했다.
 
7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0년 7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회사채 발행 규모는 20조7520억원으로 6월(11조9630억원)보다 73.5% 급증했다.


등급별로 보면 AAA등급이 1조3530억원으로 전월 대비 38.9% 줄었고 AA등급도 3조500억원으로 27.2% 감소했다. A등급은 20.2% 줄어든 1조2150억원, BBB등급도 38.6% 감소한 3950억원에 그쳤다. 반면 사모사채 등은 14조6540억원으로 전월 대비 376% 급증했다.

금융투자협회는 "크레딧 스프레드 양극화가 지속되는 가운데 비우량 기업들의 수요예측 미매각 우려로 사모발행이 크게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수요예측 규모는 총 35건 2조545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1% 줄었다. 수요예측 참여규모는 7조1190억원이었고, 수요예측 참여율(수요예측참여금액/수요예측금액)은 279.7%로 전년동기 대비 143%p 하락했다. 수요예측 미매각은 AA등급에서 1건, A등급에서 11건, BBB등급에서 3건 등 총 15건이 발생했다.

전체 채권 발행 규모는 회사채, 금융채 발행이 늘어 전월대비 1조9000억원 증가했다. 발행잔액은 회사채, 국채 순발행으로 전월 대비 34조9000억원 늘어난 2217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유통시장에서 5월 장외채권 거래대금은 487조3040억원으로 전월(516조1660억원) 대비 28조8620억원 감소했다. 일평균 거래대금도 전월보다 2조3000억원 감소한 21조2000억원이었다. 금투협은 "절대금리 수준 하락과 추가 금리인하 기대감 소멸로 거래량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5월말 기준 외국인의 국내채권 보유 잔고는 전월대비 6조3000억원 늘어난 150조1879억원으로 지난달에 이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외국인의 재정거래 유인 지속과 국가 신용등급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 원화강세 예상으로 국채, 통안채를 중심으로 순매수했다"고 분석했다.

2020년 7월말 국고채 금리. (금융투자협회 제공) 

한편 지난달 국내 채권금리는 장기금리를 중심으로 하락하면서 수익률 곡선 평탄화(커브 플래트닝) 추세를 보였다. 지난달말 기준 국고채 3년물은 4.6bp(1bp=0.01%) 내려 0.796%를 기록했다. 1년물과 5년물도 각각 5.8bp, 8.0bp 하락한 0.658%, 0.796%를 나타냈다.

장기물 하락 폭은 단기물보다 컸다. 10년물은 7.7bp 내린 1.296%, 20년물과 30년물은 각각 8.4bp, 10bp 하락한 1.493%, 1.501%였다. 50년물은 10.2bp 내리며 1.499%를 기록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월초 3차 추경 확정에 따른 공급 부담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홍콩 보안법 관련 미·중 갈등,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 등으로 금리는 소폭 등락하며 박스권 흐름을 보였다"면서 "중순 이후에는 금통위의 금리 동결과 시장 안정화 의지 재확인, 미 경기 회복 기대 약화와 국내 2분기 GDP 성장률 부진, 미 연준과 한국은행의 완화적 통화정책 지속,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연장 등으로 금리가 하락하며 커브 플래트닝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