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의암댐 전복사고 CCTV 영상 결정적 증거되나…경찰 "경위 밝혀 사법처리"
의암댐 전복사고 CCTV 영상 결정적 증거되나…경찰 "경위 밝혀 사법처리"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08.0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강원 춘천시 의암댐에서 경찰선과 행정선, 고무보트 등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행한 가운데 떠내려온 수초섬이 의암댐 인근 신연교에 걸려 있다. 인공 수초섬 고정 작업 중 배가 전복돼 발생한 이 사고로 경찰과 춘천시청 공무원 등 모두 7명이 실종됐으며, 이 가운데 1명은 구조됐고 1명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나머지 5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강원 춘천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당시 의암댐 CCTV에 찍힌 영상이 사고 원인을 규명하는 결정적인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난 6일 사고가 발생한 시간대 의암댐 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강원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춘천경찰서 형사과 소속 28명으로 수사전담팀을 구성했다.

CCTV 영상은 화질이 흐려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넘겨질 예정이다.

CCTV 영상은 사고 원인을 밝힐 핵심 자료여서 실종자 가족들은 사고 당일부터 자신들에게 공개해 줄 것을 사고대책본부에 수차례 요구했다.  

7일 이재수 춘천시장이 사고대책본부에서 실종자 가족들을 상대로 가진 브리핑 자리에서도 실종자 가족들은 “CCTV 영상을 언제 공개할 것이냐”고 물었고 이 시장은 “실종자 가족들에게는 공개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자리에서 실종자 가족들은 “CCTV 등 증거자료를 갖고 브리핑을 해야지 추정으로 말하냐”며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 목격자와 춘천시 직원을 상대로 환경감시선 등이 애초 인공수초섬이 급류에 떠내려가는 것을 막기 위해 결박, 고정 작업에 나서게 된 경위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명확하게 밝혀 엄중히 사법처리할 계획이다.

전날인 지난 6일 의암호에서 빠른 물살에 떠내려가는 인공수초섬을 고정하는 작업 등을 하다 춘천시 환경감시선, 경찰정, 민간 고무보트 등 선박 3척이 의암댐 앞에서 전복, 2명이 구조됐으나 1명은 숨지고, 5명은 실종됐다.

[Queen 류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