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요시네마 ‘죠스’, 할리우드 첫 1억달러 흥행 스필버그 감독 상업영화 데뷔작
일요시네마 ‘죠스’, 할리우드 첫 1억달러 흥행 스필버그 감독 상업영화 데뷔작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8.0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일요시네마 ‘죠스’ 포스터 / 네이버 영화정보
EBS 일요시네마 ‘죠스’ 포스터 / 네이버 영화정보

오늘(9일) EBS1 ‘일요시네마’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영화 <죠스 (원제: Jaws)>가 방송된다.

로이 샤이더(찰서장 마틴 브로디), 로버트 퀸(퀸트), 리차드 드레이퓨즈(맷 후퍼), 로레인 게리(엘렌 브로디) 등이 열연한 <죠스>는 1975년 제작된 미국 영화다. 국내에서는 1978년 개봉했다. 상영시간 124분. 12세 이상 관람가.

영화 <죠스>는 제48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편집상, 음악상, 음향믹싱상, 제3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음악상을 수상했다.

◆ 줄거리 : 뉴 잉글랜드의 작은 해안 피서지 애미티(Amity). 아주 평화로운 바닷가 마을로, 우정이란 뜻을 가진 이 마을은 전형적인 작은 바닷가 마을이다. 이곳은 여름 피서객들을 상대로 하는 것이 마을 수입의 전부다. 여름이 되어 막 해수욕장이 개장하기에 앞서 한 무리의 젊은이들이 한밤의 백사장에서 캠프파이어를 하며 젊음을 불태우고 있다. 

이때 한 여자가 옷을 하나씩 벗어 던지면 모래밭을 달려가더니 바다로 헤엄쳐 들어간다. 달빛 아래 바다. 하지만 그 여자는 갑자기 무언가에 물리기라도 한 것처럼 바닷물 속으로 빨려 들어가더니 사라져버린다. 다음날, 바닷물을 싫어하는 도시 출신의 브로디 경찰서장이 전화를 받는다. 여자의 시체가 발견되었다는 것. 

악어나 상어에게 물어뜯긴 게 분명한 그 시체는 찢겨져 있었고, 그는 즉시 해안을 폐쇄한다. 하지만, 마을의 책임자인 시장은 이 마을은 피서객들로 돈을 버는 곳인데 어떻게 하려고 그러느냐면서, 해안 경비를 강화하고, 감시 속에서 여름 해수욕장을 개장시킨다. 하지만 결국 일은 터지고, 한 소년이 상어의 습격을 받게 된다. 이제 이 마을은 상어의 공포에 휩싸이게 된다. 

상어에 현상금이 붙자 상어사냥꾼들이 몰려든다. 하지만 다들 별볼일 없이 그저 상금만 노리고 온 사람들이다. 그러나 그 중에 두 명의 전문가가 찾아온다. 바로 상어 박사인 마틴 후퍼와 이 마을의 어부이자 카리스마 넘치는 퀸터 선장이 그들이다. 결국 브로디 서장과 퀸터 선장, 매트 박사는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가 상어 사냥에 나서는데...

◆ 해설 : 식인 상어를 소재로 한 해양 공포 영화의 대명사로서, 할리우드 영화 역사상 최초로 1억 달러를 돌파한 블록버스터의 원조이자 스필버그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 흥행적인 요소 외에도 이 작품은 “관객을 긴장으로 몰아넣는 영화적 구성에 있어서는 하나의 완벽한 교과서”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절묘하고 극적인 구성과 카메라워크를 선보인 뛰어난 영화였다. 

서서히 다가와서 비명이 저절로 나오는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길이 20피트의 거대한 식인상어의 모습, 얼어붙는 긴장과 한숨을 내쉬는 휴식을 절묘하게 교차시키는 연출의 기법, 섬뜩하게 울리는 배경 음악, 3인의 주연 배우들의 완벽한 조화, 극적인 긴장감과 현장감을 보여주는 촬영과 편집 등이 한데 어울려 멋진 해양 드라마의 걸작을 창조했다. 원제 '죠스(Jaws)'는 상어가 벌린 거대한 입을 뜻한다.

◆ 감상 포인트 : 해양소설 전문 작가 피터 벤칠리(Peter Benchley)가 작은 해변 마을을 공포로 몰아넣는 거대한 식인 백상어의 이야기를 박진감 넘치는 필치로 전개시킨 소설 '죠스'는 550만부가 팔린 베스트셀러였다. 할리우드의 저명한 제작자 팀인 리차드 재너크(Richard Zanuck)와 데이빗 브라운(David Bronw)은 이 소설의 영화화 판권을 17만 5천 달러에 사들였다. 

처음에는 벤칠리 자신이 직접 각색을 하기로 계약을 했다가, 도중에 각본이 다섯 번이나 수정되면서 칼 고트리브에 의해 최종적으로 완성되었다. 제작비로 1,200만 달러가 예정된 이 작품의 감독으로, 쟁쟁한 이름들을 물리치고 불과 26살의 스티븐 스필버그(Steven Spielberg)가 발탁되어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다. 

그러나 그는 신예 감독들 중에는 단연 돋보이는 존재였고, 이러한 그의 재능을 인정한 재너크-브라운 팀은 그를 과감히 기용한 것이었다. 많은 기술적인 어려움들을 극복하고 완성된 <죠스>는 75년 여름에 개봉되어 전 세계적인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 이 영화가 몰아친 '상어 증후군'은 세계 각국의 해수욕장 수영객 수를 줄여버렸고, 상어 사냥이 새로운 인기 스포츠로 부상했다. 

스티븐 스필버그는 세계 영화계를 이끌어갈 새로운 인물로 부상했고, 자신의 소신대로 영화를 만들 수 있는 확실한 기반을 이룸으로써 이후의 명작들을 탄생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죠스>는 그해의 흥행수입만 약 1억 3,000만 달러를 기록해 할리우드 사상 최초로 1억 달러를 돌파한 작품이 되었다. 이 영화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또 한 명의 스타는 바로 음악의 존 윌리암스(John Williams)이다. 상어의 습격을 예고하는 소름끼치는 불협화음의 음악으로 긴장감을 극적으로 높이는 데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EBS 일요시네마 ‘죠스’ 스틸컷 / 네이버 영화정보
EBS 일요시네마 ‘죠스’ 스틸컷 / 네이버 영화정보

◆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 어린 시절에 만든 8mm 단편영화를 친구들에게 돈을 받고 보여줄 만큼 예술과 비즈니스를 일거양득하는 수완에 천부적인 소질이 있었던 스필버그는 <슈가랜드 특급>이 흥행에 실패하자 할리우드에서 영영 성공하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초조함에 사로잡혔다. <죠스>의 촬영기간 내내 스필버그는 거의 신경쇠약 직전의 정신적 위기를 겪었다. 그는 싸구려 공포영화의 재탕에 불과한 <죠스>가 자기 경력의 끝장일지도 모른다는 망상에 시달렸다고 한다. 

그러나 청년 스필버그의 스트레스는 그것으로 끝이었다. <죠스>의 가공할 성공 이후, 스필버그는 할리우드 영화산업을 재편하는 거물 ‘흥행사’로 불쑥 올라섰다. <죠스> 이후 스필버그는 <레이더스> <인디아나 존스> 등의 영화로 할리우드의 역대 흥행기록을 깼다. 연속 흥행기록 경신은 스필버그만이 할 수 있는 일이었다. 

그러나 스필버그 영화는 늘 피터팬 신드롬이라는 비난에 시달렸으며 때로는 이데올로기 비판 공세를 받았다. 남근 모양의 거대한 상어의 습격을 통해 거세공포증을 부추기는 <죠스>에서부터 흑백의 인종갈등을 흑인 남성과 흑인 여인의 갈등으로 치환시켰다는 <칼라 퍼플>에 대한 비판, 그리고 서구 어린 아이의 환상으로 대동아전쟁의 현장을 놀이터로 변모시켰다는 <태양의 제국>에 이르기까지 스필버그 영화는 늘 신나고 활력 넘치는 게임의 규칙처럼 보이면서도 뭔가 음험한 그늘을 드리우고 있는 대상이었다. 

또한 관객들은 그의 작품에 열렬한 반응을 보이는 반면 평단의 평가는 냉혹했는데 , <칼라 퍼플>, <영혼은 그대 곁에> 등의 작품성 있는 영화들도 평단에서 무시당하곤 했다. 자신이 존경해 마지않던 존 포드, 프랭크 카프라, 데이비드 린 등의 거장의 영화와 동급의 위치에 오르기를 열망했던 스필버그는 동시대의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와 마틴 스콜세지와 같은 존경을 받고 싶어 했지만 대중은 그를 예술가로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쉰들러 리스트>로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한 것을 계기로, 스필버그의 작품에 대한 평단과 대중의 시선은 조금씩 바뀌어갔다. 1990년대의 스필버그는 여전히 <쥬라기 공원>을 연출한 흥행사지만 <라이언 일병 구하기>와 <아미스타드>를 만든 진지한 작가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리고 1999년 <라이언 일병 구하기>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하며 자신에 대한 평단과 대중들의 이중적인 시선을 불식시켰다. 2000년대에 들어와서도 왕성한 활동을 보이며 <마이너리티 리포트> <캐치 미 이프 유 캔> <터미널> <우주전쟁> <뮌헨> <링컨> <브리지 오브 스파이>까지 다양한 영화들을 선보이고 있다 [※참고자료 : EBS 일요시네마]

엄선한 추억의 명화들을 보여주는 프로그램 EBS1 ‘일요시네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일요시네마 ‘죠스’ 네이버 영화정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