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8월1∼10일 수출 23.6% 감소 … 반도체·석유제품 등 ↓
8월1∼10일 수출 23.6% 감소 … 반도체·석유제품 등 ↓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8.1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수출이 전년대비 20%이상 감소하며 저조하게 출발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8월1∼10일 수출액은 87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3.6%(27억 달러↓) 감소했다.


이 기간 일평균수출액도 12억5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2.7% 줄었다.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 된 3월(-1.6%) 이후 4개월 만에 감소폭이 한 자릿수로 줄어든 7월과 달리 23.6% 감소폭을 기록했다.

올들어 월별 수출 감소율을 보면 1월 -6.6% → 2월 -3.5% → 3월 -1.6% → 4월 -25.1% → 5월 -23.6% → 6월 -10.9% →7월 -7.0%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인한 수출 부진은 지난 4월부터 본격화됐다. 이후 5, 6월 두자릿수 감소폭을 보이다 7월 다소 진정 기미를 보였으나 8월 출발을 두자릿수로 시작하게 된 것이다.

품목별로 보면 전년 동기 대비 컴퓨터 주변기기(62.3%)는 증가한 반면, 반도체(-6.8%), 석유제품(-45.8%), 무선통신기기(-43.6%)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11.3%), 베트남(-23.5%), 미국(-22.3%), EU(-13.9%), 일본(-27.8%), 중동(-51.2%) 등 모두 감소했다.  

이 기간 수입도 106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4.3%(34.2억 달러↓) 줄었다.

전년 동기 대비 반도체(2.0%), 반도체 제조용 장비(120.3%) 등이 증가한 가운데 원유(-50.2%), 기계류(-6.3%), 승용차(-16.1%) 등은 감소했다.

중국(-12.0%), 미국(-8.8%), EU(-28.2%), 일본(-14.1%), 중동(-56.5%), 베트남(-7.2%) 등으로부터의 수입도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무역단체 한 관계자는 "전세계적인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고, 경기 회복 시점도 불확실한 만큼 꾸준히 코로나19의 영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수출 경쟁력을 제고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