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 56명 중 지역발생 47명…서울 25·경기16명 쏟아져
코로나19 신규 확진 56명 중 지역발생 47명…서울 25·경기16명 쏟아져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8.1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명 발생해 전국 누적 총 1만4770명을 기록했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31명, 격리 중인 사람은 25명 증가한 648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25명 증가한 648명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6명 중 국내 지역발생 47명, 해외유입 확진자 9명이다. 지난 12일 54명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50명대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 56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26명, 대구 1명, 광주 2명, 울산 1명, 경기 17명, 충남 1명, 전북 2명, 경남 1명, 검역과정 3명이다. 이 가운데 국발생 확진자는 서울 25명, 경기 16명 등 수도권에서 41명이 쏟아졌다. 비수도권은 부산 2명, 광주 1명, 울산 1명, 충남 1명, 경남 1명 등 6명이 나왔다.

서울은 광진구 롯데리아 점장 모임 등의 여파로 확진자가 20명 넘게 쏟아졌다. 서울시와 광진구 등에 따르면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롯데리아 점장 등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서울시 확진자는 7명이다. 이들은 광진구에서 모임을 가져 '광진구 모임' 관련으로 분류됐다. 롯데리아 점장 7명을 포함한 19명은 지난 6일 서울 광진구 일대에서 매장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모임을 가졌다.

경기도에선 1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감염경로별로는 △주님의샘교회 5명 △용인 대지고/죽전고 3명 △롯데리아 점주모임 2명 △조사중 6명(용인 1명, 고양 1명, 김포 1명, 성남 1명, 파주 2명) △해외유입 1명(파키스탄) 등이다. 이날 0시 통계에는 16명이 반영됐다.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는 9명을 기록했으며, 지역사회에서 6명, 검역단계에서 3명을 확인했다.

해외유입 확진자의 유입국가는 대륙별로 중국외 아시아 6명, 아메리카 2명, 아프리카 1명이다. 국적은 외국인 5명, 내국인 4명이다.

해외유입 국가는 필리핀 2명, 미국 2명, 이라크 2명, 키르기스스탄 1명, 베스탐 1명, 알제리 1명으로 나타났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과 동일한 305명이며 전체 치명률은 2.06%를 나타냈다. 성별 치명률은 남성 2.4%, 여성은 1.78%이고, 연령별로는 80세 이상 치명률이 25.04%로 가장 높게 나타난다.

이날 연령별 확진자는 30대 12명, 20대 11명, 50대 10명, 60대 6명, 10대 6명, 40대 5명, 80세이상 2명, 70대 2명, 10세 미만 2명 순이었다.

한편 이날까지 누적 의심 환자 수는 165만4898명이며, 그중 162만2330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1만7798명이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