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정선 약초꾼 부부의 얼음 동동 꽃송이버섯 냉국&막국수 ‘오싹 냉골’
[EBS 한국기행] 정선 약초꾼 부부의 얼음 동동 꽃송이버섯 냉국&막국수 ‘오싹 냉골’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8.14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14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오싹 냉골 기행' 마지막 5부가 방송된다.

대한민국 방방곡곡이 푹푹 찌는 찜통으로 달궈진대도, 내 집 앞이 無더위 천국이나 다름없는 사람들.

에어컨 없이도 찬바람이 솔솔. 송골송골 맺힌 땀방울도 금세 얼음장처럼 오싹해진다. 동굴부터 계곡까지 화끈하고 재밌게, 저마다 여름을 즐기는 방법도 가지각색! 한여름 등골이 오싹해지는 냉골 기행을 떠나본다. 

EBS 한국기행 <오싹 냉골 기행> 편에서는 동굴 탐험, 캐니어닝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한여름 ‘무더위’가 아닌 ‘無더위’를 즐기는 사람들을 만난다.

'오싹 냉골 기행' 5부에서는 ‘얼음 동동 여름 한 그릇’ 편이 방송된다.

EBS 한국기행 ‘오싹 냉골 기행’ 4부 ‘얼음 동동 여름 한 그릇’
EBS 한국기행 ‘오싹 냉골 기행’ 5부 ‘얼음 동동 여름 한 그릇’
EBS 한국기행 ‘오싹 냉골 기행’ 4부 ‘얼음 동동 여름 한 그릇’
EBS 한국기행 ‘오싹 냉골 기행’ 5부 ‘얼음 동동 여름 한 그릇’

강원도 정선의 신승국, 이명화 부부는 함께 산을 다니는 약초꾼 부부다. 요즘은 해발 1000m 정도에 다다라야 만날 수 있는 꽃송이버섯 채취가 한창이라는데! 얼굴보다도 큰 꽃송이버섯을 딴 부부. 

신승국 씨의 동생이자 약선 요리사인 신승민 씨가 꽃송이버섯 요리에 나섰다. 얼음 동동 띄운 꽃송이버섯 냉국과 9남매가 서로 먹으려고 다투었다는 꽃송이버섯 막국수 한 입 먹으니 더위가 싹 가신다.

EBS 한국기행 ‘오싹 냉골 기행’ 4부 ‘얼음 동동 여름 한 그릇’
EBS 한국기행 ‘오싹 냉골 기행’ 5부 ‘얼음 동동 여름 한 그릇’
EBS 한국기행 ‘오싹 냉골 기행’ 4부 ‘얼음 동동 여름 한 그릇’
EBS 한국기행 ‘오싹 냉골 기행’ 5부 ‘얼음 동동 여름 한 그릇’

강원도 홍천에는 자매 같은 동서지간인 전금숙 씨와 박옥임 씨가 살고 있다. 옆구리에 바구니 끼고 옥수수 밭으로 가는 할머니들. 50년 세월 지겹도록 봐왔어도 옥수수가 좋아서 지금처럼 무더운 옥수수 철에 꼭 먹어줘야 한단다. 

먹을 게 없던 시절, 별식이 되어주던 메밀묵. 애환 서린 할머니들의 인생사처럼 오랜 시간 뜸 들여야 쫄깃쫄깃 맛있어진다. 메밀묵으로 만든 시원한 묵사발과 화롯불에 부쳐 더 감칠맛 나는 감자전까지! 할머니들의 구성진 입담과 함께 만나본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