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뜨거운 삶이 있는 아프리카, 남아공·마다가스카르·모리셔스…걸어서 세계속으로
뜨거운 삶이 있는 아프리카, 남아공·마다가스카르·모리셔스…걸어서 세계속으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9.1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19일)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 662회에서는 ‘아프리카에서 인도양까지 1부 -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편이 방송된다.

아프리카 대륙의 끝, 남아프리카공화국에는 인간과 자연이 함께 쌓아올린 케이프타운이 있다. 테이블마운틴아래 다양한 인종이 하나가 되어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본다. 

아프리카 남동쪽에 위치한 섬나라 마다가스카르에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희망이 움트는 풍경이 있다. 이곳에서 마다가스카르 사람들의 평범한 일상으로 들어가 본다.

인도양의 작은 천국, 모리셔스는 르몬산을 배경으로 빼어난 해변 경관을 자랑한다. 그 황홀한 풍경 아래에 숨겨진 자유를 갈구하던 사람들의 숭고한 의지를 되새겨본다.

오늘(19일) 토요일 오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에서 뜨거운 삶이 있는 아프리카를 만나본다.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아프리카에서 인도양까지 1부 -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아프리카에서 인도양까지 1부 -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입법 수도인 케이프타운은 테이블마운틴을 사이에 두고 대서양과 인도양이 만나는 곳이다. 노예제도의 어두운 역사를 딛고 인종차별정책으로 인해 자유롭게 다니지 못했던 거리에서 모든 인종이 하나가 되어 함께 어울리는 남아프리카인들을 만난다.

따뜻한 인도양과 접한 모셀베이에서는 바다의 포식자와 마주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철창을 사이에 둔 상어와의 만남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해본다.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아프리카에서 인도양까지 1부 -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아프리카에서 인도양까지 1부 -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많은 여행자들의 로망이 깃들어 있는 꿈의 섬, 마다가스카르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섬이다. 신비한 자연환경이 펼쳐진 가운데 마다가스카르 사람들은 힘겨운 환경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고 있다. 

수도 안타나나리보부터 인력거의 도시라고 불리는 안치라베,마다가스카르의 생명줄인 작은 강가까지. 마다가스카르 곳곳에서 치열하고도 꿋꿋한 이들의 삶을 가까이에서 만나본다.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아프리카에서 인도양까지 1부 -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아프리카에서 인도양까지 1부 - 남아프리카공화국,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다양한 민족이 어우러져 살아가고 있는 모리셔스는 아프리카 대륙 남동쪽에 위치한 작은 섬나라다. 모리셔스 남서쪽 르몬산이 품고 있는 아름다운 경관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있다.

과거 노예들이 자유를 찾아 올랐던 르몬산에서 그들의 죽음과 노예해방을 기념하는 세계 각국 작가들의 작품을 본다.

세계의 다양한 도시들을 여행자의 시각으로 바라보고 그들의 역사와 문화, 삶의 모습을 담는 대한민국 대표 여행프로그램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본방송은 이광용 아나운서가 내래이션을 맡아 토요일 오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