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놀라운 토요일’ 위키미키 김도연, ‘멋쁨 비주얼→반전 허당미’…‘예능 새싹’ 등극
‘놀라운 토요일’ 위키미키 김도연, ‘멋쁨 비주얼→반전 허당미’…‘예능 새싹’ 등극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9.20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놀라운 토요일’ 위키미키 김도연
‘놀라운 토요일’ 위키미키 김도연

위키미키(Weki Meki) 김도연이 거침없는 ‘예능 새싹’으로 토요일 저녁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9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이하 ‘놀토’)에는 김도연이 당당한 자신감과 넘치는 흥으로 ‘놀토의 웃음 버튼’이라 불리며 안방극장에 빅재미를 전했다.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출연 전부터 미리 받아쓰기 예습을 했다고 밝힌 김도연은 1절을 들으면 2절을 잊어버려 주변으로부터 김동현으로 불렸다며 “들으면 무조건 써야 한다”는 깨달음을 바탕으로 임하겠다는 다짐을 보였다.

첫 번째 음식 김치찌개에 진심으로 환호를 지른 김도연은 1라운드가 시작하자 걱정을 드러내다가도 2AM의 ‘잘못했어’에 맞춰 신나게 리듬을 타며 긴장을 풀었다. 인생 첫 받아쓰기에 예습까지 해온 모범생 김도연은 첫 시도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으나 이어진 2차 시도에서 아무도 알아내지 못한 초성 ‘ㄱ’을 알아내는 기지를 발휘해 ‘초성 인간’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드라마 OST를 맞추는 간식 게임에서도 김도연은 재빨리 정답을 맞춰 간식을 차지하고는 긴 팔과 다리를 활용한 퍼포먼스로 흥을 끌어올렸다.

곧바로 진행된 2라운드는 창모의 ‘REMEDY’가 출제되었다. 혜리의 받아쓰기를 보고 “작사하셨는데”라는 강렬한 한마디를 던진 김도연은 받아쓰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결국 원샷을 받지 못하는 반전을 보여주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2차 시도를 앞두고 갑자기 정답을 바꾸려는 신동엽의 첨언에 힘을 실어준 김도연은 스튜디오의 분위기를 제대로 흔들며 유쾌한 예능감을 뽐냈다.

이 밖에도 김도연은 풍부한 리액션과 귀여운 제스처로 ‘놀토’의 첫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독보적인 멋쁨이 느껴졌던 등장과는 달리 반전의 허당미를 보여준 김도연은 놀토 식구들에게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방송 내내 재미를 전달했다.

한편, 김도연은 음반 활동은 물론 웹드라마를 통해 연기까지 분야를 넓혀 다방면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