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진군 문화재활용정책 전국적 명성 얻어
강진군 문화재활용정책 전국적 명성 얻어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0.09.2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문학파기념관 10년째 선정…내년 4억 확보
영랑생가 음악회
영랑생가 음악회

 

강진군 문화재활용정책이 전국에서 독보적인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21일 강진군에 따르면, 문화재청 시행2021년도 문화재활용 공모사업에서 전국 지자체 가운데 유일하게 4개의 사업이 선정돼 총 10억3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분야별로 보면, 영랑생가(국가민속문화재 제252호)를 모티프로 한 ‘더 샵 252 영랑생가’ 4억 원을 비롯해 서원·향교 활용분야(강진향교) 4억1천5백만 원, 고택·종가 활용 분야(명발당) 1억5천만 원, 생생문화재 분야(백운동·다산초당) 6천750만 원 등이다.  

특히 시문학파기념관이 기획한 문화콘텐츠더 샵 252 영랑생가!는 지난 2016년 문화재청명예의 전당등재에 이어 10년 연속 국비 확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기존의 박재된 문화재 보호정책에서 탈피해 지자체가 문화재에 내재된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교육 · 문화 ·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는 프로그램으로, 문화재청이 문화유산을 문화콘텐츠로 활용코자 지난 2008년부터 추진한 국책사업이다.

이승옥 군수는 "문화재청 내년도 각 분야 공모사업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고액(10억 원)을 확보했다”면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중앙정부의 공모사업에서 좋은 성과를 일궈낼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 4만 군민의 성원과 공직자들의 노력으로 빚어낸 결과" 라고 평가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강진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