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건축탐구-집] 문경 신현리 시골집, 두 지붕 아래 한 가족…삼대의 시간을 잇다
[EBS 건축탐구-집] 문경 신현리 시골집, 두 지붕 아래 한 가족…삼대의 시간을 잇다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9.2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건축탐구-집 ‘시골집, 삼대의 시간을 잇다’
EBS 건축탐구-집 ‘시골집, 삼대의 시간을 잇다’

고향을 떠나본 적 없는 한 가족의 두 번째 고향집. 할머니부터 아버지, 그리고 두 자녀까지 같은 초등학교 동창생? 할머니 집 앞마당으로 분가해 두 지붕 한 가족 살이를 하게 된 삼대의 사연은? 

오늘(22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건축탐구-집>에서는 두 지붕 아래 한 가족이 사는 경북 문경 신현리의 ‘시골집, 삼대의 시간을 잇다’ 편이 방송된다.

두 지붕 아래 한 가족이 산다?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문경 신현리에 고향을 지키며 살아가는 삼대가 있다. 할머니 집 앞마당으로 분가해 따로 또 같이 살아가는 삼대의 사연은 무엇일까?

이날 건축탐구 집 <시골집, 삼대의 시간을 잇다> 편에서는 건축가 부부 임형남, 노은주 소장과 함께 고향에서 가족의 행복을 지키며 사는 삼대의 집을 만나본다.

EBS 건축탐구-집 ‘시골집, 삼대의 시간을 잇다’
EBS 건축탐구-집 ‘시골집, 삼대의 시간을 잇다’

◆ 두 지붕 아래 한 가족, 삼대의 시간이 머무는 집

경상북도 문경, 주지봉이 감싸고 맑은 조령천이 흐르는 신현리. 시골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이곳에 농촌주택과 모던한 주택이 담 없이 이웃하고 있다. 앞에서 보면 숫자 ‘2’자가, 옆에서 보면 문경의 산세를 닮은 듯한 삼각형이 돋보이는 모던한 하얀 집. 그곳은 어머니 집 앞마당에 집을 지은 반규현(50), 박현미(50) 부부가 사는 집이다. 고향을 한시도 떠나 본 적 없는 규현 씨. 어머니는 물론, 아이들과도 함께 고향에서 살고 싶어 새로운 고향집을 지었다.

못생긴 삼각형 모양의 땅에 집을 짓다 보니 1층과 2층이 섞인 듯한 독특한 외관이 탄생했다. 필로티 아래, 두 집 가운데 위치한 평상 같은 들마루는 자연스럽게 가족들이 왕래할 수 있는 공간이 된다. 밭일을 하고 온 할머니에게도 쉴 수 있는 그늘을 만들어주고, 온 식구가 야외에서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장소가 되기도 한다. 이렇게 두 지붕 아래 마루를 공유하며 가족의 시간이 머무는 집은 어떤 모습일까?

EBS 건축탐구-집 ‘시골집, 삼대의 시간을 잇다’
EBS 건축탐구-집 ‘시골집, 삼대의 시간을 잇다’

◆ 가족들의 소망과 자연까지 담아낸 문경 새 고향 집

어머니 집 앞마당으로 분가를 하면서, 부부는 가장 먼저 아이들을 위한 공간을 구상했다. 할머니 집 방 한 칸에서 살았던 가족들이기에, 부부는 딸에게 18년 만에 처음으로 방을 만들어주며 가장 넓고, 좋은 풍경을 선사해주고 싶었다. 방을 처음 본 큰딸은 눈물이 날 것 같았다고 한다. 그 방에서 남동생과 마음껏 춤추며 남매는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뿐만 아니라 2층 복도 끝에 위치한 가족 도서실은 남매의 꿈을 키워주는 최고의 공간이다. 시골이다 보니 멀리 있는 도서관을 대신해, 아이들은 집에 있는 도서실에서 마음껏 창의력을 키운다. 큰 창이 있어 신현리의 푸른 자연까지 담아내는 도서실은 일석이조의 공간이다. 이렇게 온 식구의 소망과 자연이 담긴 새 고향 집은 어떤 모습일지 확인해보자.

가족의 꿈을 이룬 고향 집을 탐구하는 EBS 건축탐구-집 <시골집, 삼대의 시간을 잇다> 편은 9월 22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출처 = EBS ‘건축탐구-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