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코로나19, 독감과 차이점은 '미각·후각' 소실
코로나19, 독감과 차이점은 '미각·후각' 소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2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가을철 독감(인플루엔자) 유행 시기에 접어들면서 독감 증상이 '코로나19'와 유사해 방역 당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시엔 무증상일 경우도 있지만, 증상 발현시엔 발열과 기침 등 독감 감염 증상과 비슷해 방역이 더욱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다만 유일하게 다른 증상으로 '코로나19' 감염시엔 미각이나 후각이 사라지는 경우가 있고, 올해 독감 유행이 예년보다 주춤할 것으로 예상되는 게 그나마 불행 중 다행인 요소로 지목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2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동절기에는 독감과 감기, 코로나19 외에도 다른 호흡기 감염병 유행 가능성이 크다"며 "이와 관련한 대응지침에 대해 현재 마무리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독감은 사실상 임상적으로 코로나19와 구분하기 매우 힘들다"며 "미국 질병관리청 지침에 따르면 유일하게 미각이나 후각의 소실 또는 손상이 코로나19와 구분할 수 있는 증상 예시이지만 이것으로는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그나마 독감 유행세는 예년에 비해 작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독감도 코로나19와 마찬가지로 해외로부터 들어와 시작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데, 올 상반기 남반구 주요국의 독감 유행세가 매우 작았던 것을 고려하면 북반구 유행도 거리두기 등 여러 노력으로 크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다만 유행이 시작될 경우 초기 증상 구분이 어렵기 때문에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을 때에는 가까운 선별진료소에서 빨리 검사를 받는 게 중요하다"며 "현 상태로는 독감 유행보다는 코로나19 발견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