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한은행, 4억 호주달러 규모 '캥거루 소셜본드' 발행
신한은행, 4억 호주달러 규모 '캥거루 소셜본드' 발행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09.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

신한은행은 4억 호주달러(약 2억4000만 미국달러) 규모의 5년 만기 외화 캥거루 소셜본드를 발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지원 채권(Covid-19 Alleviation Kangaroo Social Bond)으로 명명됐다. 조달자금의 용도를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 활동 지원으로 특정한 국내 최초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캥거루채권이다.


캥거루채권은 호주 자본시장에서 역외의 외국 기관이 현지 통화인 호주달러로 발행하는 채권을 뜻한다.

이번 채권은 변동금리채(2억5000만 호주달러)와 고정금리채(1억5000만 호주달러)로 나눠 발행됐으며 금리는 변동금리채의 경우 3개월(m) BBSW(Bank Bill Swap Rate)에 0.88%를 가산한 수준, 고정금리채는 연 1.183%로 결정됐다.

투자자 구성은 지역별로 변동금리채의 경우 호주 33%, 아시아 66%, 유럽 1%, 고정금리채는 호주 50%, 아시아 48%, 유럽 2%의 분포를 보였다.

특히 신한은행은 국내 시중은행 중 최초로 호주 중앙은행(RBA) 레포(Repo) 적격담보지위를 획득한 후 채권을 발행해 동일 만기의 채권을 미국달러로 발행할 경우에 비해 조달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및 미국의 추가 경기 부양책 합의 지연 등 시장 불확실성 요인에도 이번 달 초 대한민국 외평채가 낮은 금리에 성공적으로 발행된 것이 이번 채권 발행금리 인하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JP모건, 미즈호, NAB가 이번 채권 발행의 공동주간사로 참여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