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종 8월 주택거래량 2164건 '역대 최고'…전년比 462.1% 폭증
세종 8월 주택거래량 2164건 '역대 최고'…전년比 462.1% 폭증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9.23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경제만랩)

지난 8월 세종 주택매매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치권의 '세종 천도론' 주장에 따른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3일 부동산 정보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올해 8월 세종 주택매매 거래량은 2164건으로 집계됐다.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2년 7월 이후 월간 기준 최대치다. 1년 전보다는 462.1% 폭증했다.


외지인보다는 내지인의 매매가 활발했다. 8월 전체 거래량 중 내지인 매입 비중은 72.3%(1565건)을 기록, 7월(54.9%)보다 20%포인트(p) 가까이 높아졌다. 반대로 외지인 매입 비중은 7월 45.1%(752건)에서 8월 27.7%(599건)으로 줄었다.

거래량 증가에 가격도 오름세다. 세종시 고운동 '가락마을 20단지'(호반베르디움 5차) 전용면적 84㎡는 지난해 9월 3억원(19층)에 거래됐으나, 올해 9월에는 6억9500만원(14층)으로 1년 새 131.7% 상승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세종시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개통 예정과 세종시 공동캠퍼스 등 개발호재로 집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었다"며 "7월 여권에서 천도론을 제기하면서 집값 상승세가 더 가팔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