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철원군, 침수지역 벼 재배농가 경영안정자금 지원
철원군, 침수지역 벼 재배농가 경영안정자금 지원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0.09.2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원군은 지난 8월 집중호우에 따른 수도작 침수농가(772농가, 771ha)에 벼 재배농가 경영안정자금(군비) 2억3,1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1일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는 1,000mm이상의 강우를 기록, 철원군 6개 읍·면 771ha의 수도작(벼)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철원군(군수 이현종)은 예비비 1억7,500만원(도비,군비)을 긴급 편성, 병충해 예방을 위해 긴급방제비(ha당 농약대 25만원)를 지원 계획이다.

강원도에서도 벼 수확시 위험부담을 최소하기 위하여 콤바인 2대(3억원) 구입비를 철원군에 지원하여 수해마을(이길리, 정연리)에 무상임대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벼 수확철을 맞이하여 유실지뢰, 병충해 발생, 벼 수확량 감소 등 침수지역 벼 재배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하여 기존 콤바인 사용료 70원/3.3㎡(ha당 21만원) 지원 외, 추가로 100원을 지원하여 총 170원/3.3㎡(ha당 51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은 집중호우시 수도작 침수 피해신고(국가재난관리시스템)한 필지에 대하여, 별도 신청없이 재난지원금(농약대) 지급 시(10월 예정)에 추가로 일괄 지급하게 된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