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고질적 발톱무좀, 안전하게 치료 하려면?
고질적 발톱무좀, 안전하게 치료 하려면?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0.09.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좀은 가려움, 진물 등의 증상을 보이는 곰팡이성 피부질환이다. 특히 전염성이 강해 손, 발, 사타구니 심지어 두피까지 다른 신체 부위의 피부에도 옮겨가기도 한다.

그 중 발톱이 하얀색 또는 노란색으로 변색되거나, 울퉁불퉁하고 두꺼워지는 변형이 나타날 경우발톱 무좀을 의심해볼 수 있다. 주관적 증상이 거의 없어 이를 발톱 모양의 변화로만 생각해 방치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손발톱무좀은 치료 반응도가 낮고 장기간 치료를 요하는 경우가 많아 이를 방치할 경우 손발톱이 부스러지거나 빠질 수 있어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치료를 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치료방법으로는 일반 무좀과는 달리 딱딱한 손발톱의 특성상 항진균제를 바르거나 또는 먹는 항진균제를 함께 복용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단, 항진균제 약물은 주로 간에서 대사돼 간독성을 띄어, 간기능 저하를 유발하는 질환이 있거나 간염 보균자, 임산부 등은 투약에 제약이 따라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처럼 먹는 약 복용이 힘든 경우 레이저를 이용한 손발톱무좀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그 중 1064nm 마이크로 펄스 방식을 통해 65도 이상의 열을 가해 손발톱 표면에 무좀균을 억제 및 살균하는 핀포인트 레이저가 많이 이용되고 있다. 아울러 실비보험 적용이 가능해 비용적 부담이 적다는 점도 장점이다.
  
강남역 아이러브피부과 이상민원장은 “그 동안 발톱무좀 치료를 위해 바르거나 복용하는 약물치료가 통상적으로 사용되었으나, 약물의 흡수 범위, 약물 복용 환자군의 제한 등이 있었다.”며 “최근 이러한 한계를 보완해주는 핀포인트와 같은 레이저 치료를 통해 효과적으로 치료가 가능해졌다."고 전했다. 단 무좀의 진행 정도에 따라 치료방법을 달리하는 것이 바람직하기 때문에 증상을 보이는 경우 무좀치료 관련 충분한 상담을 통해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