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건축탐구-집] 김영옥·임형남·노은주·문훈…백인제 가옥 대담 ‘좋지 아니한家, 한옥’
[EBS 건축탐구-집] 김영옥·임형남·노은주·문훈…백인제 가옥 대담 ‘좋지 아니한家, 한옥’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09.2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건축탐구-집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좋지 아니한家, 한옥’
EBS 건축탐구-집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좋지 아니한家, 한옥’

EBS ‘건축탐구 집’은 추석을 맞아, 시즌 1부터 시즌 3까지, 숨 가쁘게 달려온 지난 1년 반을 되돌아보고, 숨 고르기 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이름하여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은 1, 2부로 2주 연속 방영되며, 1부에서는 수많은 집의 형태들 가운데, 한옥을 선택해서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들이 방송되고, 다음 주 2부에서는 한옥이 아닌 현대식 주택, 양옥에 대한 건축탐구 이야기를 다시 보기 해본다.

특집으로 돌아온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좋지 아니한家, 한옥>. 이전에 나왔던 한옥 편 중 특히나 매력이 넘치는 집들로만 모았다.

100년의 역사가 깃든 백인제 가옥에서 우리들의 건축가 임형남, 노은주, 문훈 소장과 건축탐구 집의 숨은 공신 배우 김영옥 선생과 함께 하는 총 네 개의 주제로 다시금 만나보는 7개의 한옥 이야기!

한옥에 대한 오해를 이해로 바꾸는 건축가들과 함께 하는 한옥 대담! 추석을 하루 앞둔 오늘, 건축탐구의 가족들과 함께 한옥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자.

EBS 건축탐구-집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좋지 아니한家, 한옥’
EBS 건축탐구-집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좋지 아니한家, 한옥’

◆ ‘집’으로서의 한옥에 대한 오해를 이해로 바꾸는 시간.

오늘(29일) 방송되는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1부, ‘좋지 아니한家, 한옥’에서는 ‘한 번쯤, 한옥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꿈을 꿔온 분들에게는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한옥에 살면 불편하지 않을까?’라며 한옥에 대해 선입견과 오해를 가진 분들에게는 한옥에 대한 이해를 제공하는 시간을 갖고자 한다.

◆ 세 건축가와 배우 김영옥 씨가 한자리에 만나, 건축탐구 다시 보기!

서울시 민속문화재이자, 근대 한옥으로서 100년의 역사가 깃든 백인제 가옥에서, 그간 <건축탐구 집>의 프레젠터로 활약해온 건축가 임형남, 노은주, 문훈 소장 뿐 아니라, 내레이션 더빙으로 목소리로만 출연을 해주셨던 배우 김영옥 씨까지, 출연자들이 다 함께 모이는 자리를 마련한다. 

전국을 누비며, 다양한 한옥을 다녀온 건축가들이 방송에선 다 담지 못한 뒷이야기와 평소 한옥에 대해 관심이 많았던 배우 김영옥 씨의 궁금증 해소까지, 출연자들이 다 함께 모여 색다르고 생동감 있게, 건축탐구 집을 다시 보기 하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EBS 건축탐구-집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좋지 아니한家, 한옥’
EBS 건축탐구-집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좋지 아니한家, 한옥’

◆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래서 한옥이다.

이탈리아인 건축가 시모네 씨의 아기자기한 이탈리아 자동차를 닮은 현대 한옥과 아파트를 떠나 도시 한복판의 한옥으로 터를 옮긴 딸 부자 박종서 씨네의 도시 한옥은, 건축가들이 뽑은 가장 기억에 남는 한옥이다. 

뿐만 아니라, 전통은 살리되 현대성을 가미한 불편하지 않은 한옥을 지은 사람들, 혹은 고택을 자신들의 삶에 맞춰 리모델링한 젊은 귀촌 부부로부터는 불편하게만 생각했던 한옥의 변화와 진화를 들어본다. 19살에 시집와 67년을 살아온 종부의 집 운조루를 통해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빛을 발하는 한옥의 가치에 대해 살펴본다.

추석을 하루 앞둔 날, 온 가족이 모여 <건축탐구 집>이 특별히 준비한 종합선물세트 <좋지 아니한家, 한옥> 편과 함께 더욱더 풍요로운 추석을 맞이해보자.

EBS 건축탐구-집 <다시 보는 건축탐구 집 -좋지 아니한家, 한옥> 편은 9월 29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출처 = EBS ‘건축탐구-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