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식약처, 음식점·카페 98만개소 점검 '양호' … 행정지도 1.7%→0.05% 감소
식약처, 음식점·카페 98만개소 점검 '양호' … 행정지도 1.7%→0.05% 감소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2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의 한 실내포장마차 출입문에 유흥시설 방역수칙과 집합금지명령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9.28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의 한 실내포장마차 출입문에 유흥시설 방역수칙과 집합금지명령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9.28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5월 6일부터 9월 27일까지 총 98만개소의 음식점과 카페를 현장 점검한 결과, 방역수칙이 비교적 잘 지켜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지도를 받은 업소는 3871개소이며 행정지도 비율은 월별로 지속 감소했다.

음식점·카페 행정지도율은 5월 1.7%에서 6월 1.5%, 7월 0.6%, 8월 0.1%로 감소했으며, 9월 27일까지는 0.05%를 기록했다. 주요 행정지도 내용은 종사자 마스크 미착용, 이용자 간 거리두기 미준수, 출입자 명부 작성 등 관리 미흡 등이다.


코로나19 고위험시설의 방역수칙 이행도 비교적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험시설에 방역수칙 미흡 시정을 요구한 행정지도율은 6월 0.3%에서 8월 0.1%를 기록했으며, 9월 이날까지 0.1%를 유지했다. 점검 대상 업소는 44만7000개소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속적인 홍보와 지도 결과로 준수 이행이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함께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음식점·카페 등이 방역수칙을 잘 지킬 수 있도록 지속해서 점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식약처는 추석 명절 맞이 고속도로 휴게소 방역관리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휴게소 내 매장 내에서 음식을 먹을 수 없고 포장만 가능하다. 음식점 편의점 이용 시 별도의 출입 동선에 따라 이동해야 한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