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스크 안전한 폐기법은? ... 귀걸이 부분 잡고 벗어 쓰레기봉투에
마스크 안전한 폐기법은? ... 귀걸이 부분 잡고 벗어 쓰레기봉투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30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길어지며 마스크가 생활필수품이 됐지만 마스크 폐기법과 관련해서는 온·오프라인에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특히 지자체 홍보물과 SNS 상에서는 마스크를 여러 번 접거나 돌돌만 후 끈으로 묶어서 배출하는 법, 마스크 끈으로 인해 야생동물이 위험에 처한다면서 끈을 잘라서 버리는 캠페인이 소개됐지만 정작 시민들은 마스크를 접어야할지 접촉하지 말고 버려야할지 갈팡질팡하는 모양새다.

대체로 시민들은 마스크가 일반쓰레기라는 점은 알고 있지만 마스크를 버리는 수칙은 제대로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야생동물을 위해 끈을 잘라 버리거나, 부피를 최소화하기 위해 돌돌말아 버리거나, 썼던 상태 그대로 벗어 쓰레기통에 버리고 있다.


시민들이 혼선을 빚는 만큼 SNS와 지방자치단체(지자체)에서도 마스크를 버리는 방법에 대해서는 중구난방으로 소개하고 있다. SNS상에서는 지난 7월 영국의 동물복지단체인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CPCA)가 일회용 마스크 끈에 다리가 묶인 갈매기를 구조했다는 사실이 국내에 소개되면서 '마스크 버리기 캠페인'이 유행하기도 했다.

한 공단에서는 지난 3월 마스크를 반으로 접은 후 끈으로 묶어서 버려달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올바르게 마스크 버리는 방법'이라는 홍보물에서 마스크를 벗은 후 가로세로 안쪽으로 접은 뒤 끈으로 돌돌 두번 말아서 버려야 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마스크를 잘 버리는 법에 대해 물어보니 전문가들은 마스크를 최대한 만지지 말아야 하고 (마스크를) 말거나 끈으로 동여매지 말라고 조언했다. 마스크 안쪽 면의 세균을 번지지 않게 하기 위해 마스크를 돌돌 말거나 끈으로 묶다가 오히려 손에 세균이 묻어 더욱 감염 우려가 생긴다는 지적이다.

홍수열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장은 "마스크를 버릴 때는 접촉을 줄이는 게 중요한데 마스크를 조작해서 버리는 방식은 오히려 감염의 위험성만 높인다"고 짚었다. 엄중식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역시 "마스크를 버릴 때 마스크 귀걸이 쪽 외에는 가급적 만지지 않는 것이 제일 좋다"며 "마스크를 접거나 돌돌마는 과정에서 손으로 만지면 문제가 된다"고 우려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도 "마스크 끈을 자르거나 동여매는 경우 마스크에 손이 닿을 가능성이 크다"며 "KF마스크에도 바이러스가 묻으면 4일 이상 산다는 연구도 있는만큼 일부로 만지면서 동여맬 필요는 없다"고 의견을 같이 했다.

전문가들은 마스크를 벗는 방법에 대해서 대체로 한쪽을 잡고 벗은 뒤에 그대로 쓰레기통에 버리는 방법을 제안했다. 홍 소장은 "마스크를 말거나 접을 필요 없이 귀걸이 부분을 잡고 벗은 후 그대로 종량제봉투 안에 넣으면 된다"며 "쓰레기 봉투를 제대로 묶어서 (마스크가) 밖으로 노출되지만 않으면 괜찮다"고 조언했다.

김탁 순천향대 감염내과 교수는 "귀걸이 부분만 잡아서 쓰레기통에 바로 버리는 게 감염을 막을 수 있다"면서 "혹시나 종량제봉투에 바로 넣기 힘든 상황이라면 작은 비닐봉투에 담았다가 이후 쓰레기통에 제대로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스크를 포장비닐이나 신문지 등에 밀봉해서 버리라는 방법도 있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오염된 마스크가 또다른 감염을 일으키지 않게 밀봉하는 게 중요하다"며 "귀걸이 한쪽을 잡아서 벗고 마스크에 최대한 손대지 않으면서 오므린 후 비닐봉지에 넣고 밀봉해서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도 "마스크가 바깥에 노출되지 않도록 작은 비닐봉지에 밀봉해서 버리는 방법이 이상적"이라며 "비닐봉지가 없을 경우에는 신문지, 폐지에 싸서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마스크를 버린 이후 비누로 손을 깨끗하게 씻으면 된다고 조언했다. 비누만으로도 충분한 소독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교수는 "손소독제를 쓰지 않더라도 비누로 손을 깨끗하게 씻는 것이 바이러스 소독에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한창훈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손소독제를 쓰면 효과가 더 있겠지만 비누로만 잘 씻어도 소독 효과는 충분하다"며 "중요한 건 손 사이사이, 손등, 손톱, 손바닥을 골고루 제대로 닦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올바른 손씻기 6단계'로 △손바닥을 마주대고 문지르기 △손등·손바닥 마주대고 문지르기 △손가락 사이 비비기 △두손 모아 손가락 마주잡고 문지르기 △엄지손가락 문지르기 △손톱 밑 깨끗하게 씻기를 제시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