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명의] 침묵의 살인자 ‘대장암’…김희철 교수의 피하는 방법과 증상·치료법
[EBS 명의] 침묵의 살인자 ‘대장암’…김희철 교수의 피하는 방법과 증상·치료법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10.23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명의 - ‘대장암, 피할 수 있다!’
EBS 명의 - ‘대장암, 피할 수 있다!’

대장암의 증상과 치료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대장암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오늘(23일) EBS <명의>에서는 ‘오늘(23일) EBS <명의>에서는 ‘대장암, 피할 수 있다’ 편이 방송된다. 

국내 암 발생률 2위, 국내 암 사망률 3위. 많은 사람들에게서 발병하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앗아가고 있는 이 암은 무엇일까?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급격하게 환자수가 늘어나고 있는 암이기도 하다.

이 암은 바로 대장암. 대장암이란 소화기관의 마지막 부위인 대장에 생긴 암을 말한다. 다양한 원인에 의하여 발생할 수 있지만, 서구화된 식습관과 음주 그리고 흡연이 대표적인 원인으로 손꼽히고 있다. 초기에는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암이 많이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늦게 암을 발견하게 되면 대장을 절제해야하는 것은 물론, 목숨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

이로 인하여 침묵의 살인자라고도 불리는 대장암.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은 것이 사람의 마음일 것이다. 대장암, 과연 피할 수 있는 방법이 과연 무엇일까? 

EBS 명의 <대장암, 피해갈 수 있다!>편에서 소화기외과 김희철 교수와 함께 대장암을 피하는 방법들에 대해서 알아본다.

◆ 대장내시경으로 발견한 용종, 암이 될 수 있다?!

용종이란 장 안쪽으로 튀어나온 사마귀 같은 종류를 말한다. 이러한 용종을 무려 19개나 떼어낸 환자가 있다. 70이 넘어서 처음으로 대장내시경을 받았다는 이 환자. 대장내시경을 통해 용종을 발견하였고, 내시경 시술로 모든 용종을 떼어냈다. 그러나 모든 용종을 제거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술이 불가피한 상황이 되었다. 그 이유는 한 개의 큰 용종이 이미 암으로 진행되었을 수도 있는 상황. 과연 이 환자의 용종은 대장암으로 진행되었을까? 그렇다면 어떤 용종은 암이 되고, 어떤 용종은 암이 되지 않는 것일까?

◆ 대장암, 어떻게 알아차려야 할까?

50대의 한 남성 환자는 아무런 증상이 없었는데, 건강검진을 받고 대장암을 진단받았다. 치료와 전이여부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 그렇다면 내시경 검사 전까지는 대장암을 알아차릴 방법은 없는 것일까? 대장암을 진단받은 환자들에게서 발생하였던 공통적인 초기 증상들이 있다. <명의>에서 이러한 대장암 초기 증상들을 자세하게 알아본다.

◆ 대장암을 치료하는 방법에 대하여

대장암을 진단받은 환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바로 수술이다. 암의 진행된 상태에 따라 환자마다 수술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 한 여성 환자는 초기 직장암을 진단받았다. 이 환자의 경우 초기에 암을 발견했으므로 복강경이나 개복수술에 비해 더 간단한 방법으로 수술을 받을 수 있다. 그 방법은 바로 ‘경항문 미세 절제술’. 이 수술방법은 과연 어떻게 진행되는 것일까? ‘경항문 미세 절제술’를 비롯하여 다른 대장암 치료방법을 김희철 교수와 함께 알아본다.

각 분야 최고의 닥터들이 환자와 질병을 대하는 치열한 노력과 질병에 대한 정보, 해당 질환에 대한 통찰력을 미디어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주어 건강한 개인,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자 기획된 프로그램 EBS 1TV ‘명의’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명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