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공복 속쓰림 만성위염, 담적병 우려 치료 필요
공복 속쓰림 만성위염, 담적병 우려 치료 필요
  • 유정은 기자
  • 승인 2020.10.2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A씨(54세)는 아침을 거르고 매일 커피를 마시는 습관이 있었다. 그러다 몇 달 전부터 자주 속이 쓰리기 시작하더니, 최근에는 속 쓰림으로 수면 도중 깨는 일이 빈번해졌다. 식사도 잘 하지 못하고 수면의 질이 낮아지면서 컨디션은 나날이 안 좋아졌고, 걱정스러운 마음에 병원을 방문했다. 내시경검사, MRI, 혈액검사 등 여러 가지 검사를 받았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만성위염’ 진단을 받았을 뿐이었다.

상기 사례처럼 아침 공복에 커피를 마시는 현대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커피의 카페인 성분은 각성효과가 있어 졸음을 깰 수는 있지만 동시에 위염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위염은 위장에 아무런 문제가 발견되지 않고 속 쓰림, 복부 팽만감, 소화불량 같은 증상이 있을 때 진단을 받는다. 단순한 위염은 2-3일 정도 약을 먹거나 음식을 조심하면 금방 낫는다. 하지만 문제는 제대로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거나 약을 먹어도 증상이 장시간 지속될 때이다. 이때는 위염이 만성화된 것으로 볼 수 있으며, 단순 위염과 달리 치료가 필수적이다.

한의학에서는 만성위염 치료에 대해 담적병으로 접근할 수 있다. 담적병은 위장에서 소화되지 못한 음식 노폐물이 부패하면서 형성된 담 독소가 위장 외벽에 쌓여 굳어지는 병이다. 이는 선천적으로 위장이 좋지 않거나 급식, 폭식, 과식과 같은 잘못된 식습관이 원인이 된다. 이러한 담 독소가 위장 외벽에 쌓여 딱딱하게 굳어지면 위장의 기능과 운동성을 저하시키고 만성위염, 역류성식도염, 기능성소화불량 등 여러 소화 증상이 발생하게 된다.

담적은 위장 외벽에 형성되므로 일반 내시경검사로는 확인이 어려울 수 있다. 이에 강남위담한방병원 박종형 원장은 “EAV(경락공릉진단기) 검사를 통해 위장 신경, 근육의 상태와 외벽에 있는 담적 정도를 진단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위장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간과 쓸개의 상태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라고 설명했다.

담적병은 담적을 제거해 몸 밖으로 배출하는 치료가 필요하다. 특수 미생물을 발효시킨 발효한약을 통해 담 독소를 분해한 후 땀과 소변의 형태로 배출하여 위장 환경을 개선한다. 이와 함께 위장의 운동성을 활성화하는 아로마, 소적 치료와 같은 온열치료가 함께 병행된다. 단, 치료 구성과 기간은 환자마다 상이하므로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 및 검사가 선행되어야 한다.

치료기간에는 규칙적인 식·생활습관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 식사는 정해진 시간에 영양소가 고루 들어간 식단으로 하며, 지나치게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식사 후에는 바로 눕지 말고 2시간 정도의 소화시간을 갖도록 하며 음주, 흡연은 최대한 자제하는 것이 담적병 치료와 예방에 도움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