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뉴욕증시, 美 역대급 성장률에 상승 마감…다우 0.52%↑ 나스닥 1.64%↑
뉴욕증시, 美 역대급 성장률에 상승 마감…다우 0.52%↑ 나스닥 1.64%↑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10.30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네이버 증권정보
사진 네이버 증권정보

뉴욕증시가 3분기 역대급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는 소식에 상승 마감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39.16포인트(0.52%) 오른 2만6659.11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9.08포인트(1.19%) 상승한 3310.11,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0.72포인트(1.64%) 오른 1만1185.59로 마감했다.

애플과 페이스북, 넷플릭스 모두 3% 넘게 올랐다. 테슬라도 1% 이상 상승했다.

이날 미 상무부는 올 3분기 경제가 연율기준 33.1%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시장이 예상한 32%를 웃도는 성장률이다. 분기 기준으론 7.4% 성장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미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2 가량을 차지하는 소비자 활동이 되살아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상점 등이 다시 경제활동을 시작하고, 정부가 현금 지급 등 경기부양책을 시행한 것이 도움이 됐다고 풀이했다. 미국인들의 소비는 연간 기준으로 40.7%나 급증했다. 이 역시 사상 최고 수준의 성장세다. 이밖에 부동산, 기업 투자 등이 되살아난 것도 보탬이 됐다.

그러나 이 같은 역대급 성장률에도 미국의 GDP는 코로나 팬데믹(대유행) 이전에 비해 3.5% 후퇴한 수준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또 미국에서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만명을 넘는 등 재확산세를 보이는 데다가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도 교착상태에 빠져 다음 분기 성장률은 보다 완만해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지난 2분기 미국 경제는 31.4% 역성장이라는 사상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었다.

이날 미 노동부는 지난주(10월 18∼2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75만1000건으로, 전주 대비 4만건 줄었다고 밝혔다. 당초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한 77만명을 크게 밑도는 수치다.

이로써 미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며 지난 3월 중순 코로나19 사태로 미 전역에 봉쇄령이 내려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주에 이어 연속으로 청구된 실업수당도 847만건에서 776만건으로 급감했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봉쇄가 본격화된 직후인 지난 3월말 687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약 4개월 간 감소세를 이어갔다. 그러다 7월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세와 함께 증가와 감소, 정체를 반복해왔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