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서 4.5조원 규모 정유 플랜트 수주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서 4.5조원 규모 정유 플랜트 수주
  • 류정현 기자
  • 승인 2020.10.3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현장 모습.(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에서 4조50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8일(현지 시각) 멕시코 국영석유회사 페멕스의 자회사 PTI-ID로부터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패키지 2·3 2단계'의 수주통보서(LOI)를 접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수주금액은 4조1000억원(36억5000만달러)이며, 지난해부터 수행한 기본설계(FEED)와 초기업무 금액까지 합치면 약 4조5000억원(39억4000만달러)이다. 단일 프로젝트 기준 삼성엔지니어링이 수주한 최대 금액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주(州) 도스보카스(Dos Bocas) 지역에서 진행한다. 하루 34만배럴 규모의 원유생산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총 6개 패키지 중 2번 패키지와 3번 패키지 EPC(설계·조달·공사)를 맡았다.

삼성엔지니어링은 FEED-EPC 연계 전략이 수주 성공에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FEED는 플랜트의 전체적인 틀을 정하는 작업으로 설계 기술력과 경험이 중요하다. FEED의 성공적인 진행으로 EPC까지 연계 수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페멕스와의 파트너십도 주효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000년 페멕스와 인연을 맺었고, 현재까지 6개 프로젝트 총 5조50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수주로 삼성엔지니어링의 수주 잔고는 약 16조원으로 늘어난다. 지난해 매출(6조4000억원) 기준 약 2.5년 치 일감으로 2014년 이후 최대치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오랜 기간 축적해 온 삼성엔지니어링의 설계 기술경쟁력이 바탕이 됐다"며 "정유 프로젝트 기술력과 멕시코 시장에서의 수행 경험을 살려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류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