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OECD “한국판 뉴딜, 국제사회 모범 사례될 것”
OECD “한국판 뉴딜, 국제사회 모범 사례될 것”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0.11.27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산업혁신위 고위급 회의
기획재정부 전경 (기획재정부 제공)
기획재정부 전경 (기획재정부 제공)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업기술혁신위원회 고위급 회의에 참석한 각국 고위 당국자들이 경제회복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정책이 '국제사회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기획재정부는 OECD 산업기술혁신위원회가 '코로나19 정책대응 평가 및 향후 경제회복 방향'을 주제로 고위급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울릭 크누센(Ulrik Knudsen) OECD사무차장이 한국, 프랑스, 이탈리아, 이스라엘 등 4개국 고위 당국자를 토론자로 초대했으며 우리나라는 기재부 윤태식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이 참석해 코로나19 위기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을 설명했다.

윤 차관보는 회의 첫 번째 순서인 '그간 코로나19 관련 경제정책에 대한 평가'에서 첫 번째 선도발언을 통해 방역과 경제를 조화시킨 한국의 투 트랙(two track)전략을 소개했다.

그는 "한국은 '방역이 곧 백신'이라는 기조 아래 4T+P 방역대응모델인 진단(Testing), 역학조사(Tracing), 치료(Treating), 투명성(Transparency) 및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생활화 한 높은 시민의식(Participation)을 통해 빈틈없는 방역 대비태세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어 4차례 추가경정예산 편성 및 310조원에 달하는 직접 지원정책 등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인 경제정책을 추진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주제인 '향후 경제회복을 위한 정책 방향'에서 윤 차관보는 코로나19 이후 디지털화와 기후변화 등 구조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담대한 국가 발전전략인 '한국판 뉴딜'을 소개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위기대응과 더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한 디지털 및 녹색 사회로의 전환을 촉진해야 하고, 이 과정에서 한국판 뉴딜 정책이 국제사회의 좋은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호응했다. 또 글로벌 벨류체인(Global Value Chain) 및 자유무역 질서 복원은 각 국 및 세계 경제 회복력(resilience)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는데 공감했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