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수능 사흘 앞둔 수험생 "퇴근한 아버지도 안 만난다"
수능 사흘 앞둔 수험생 "퇴근한 아버지도 안 만난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1.30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사흘 앞둔 30일 부산 부산진구 부산진고등학교에 수능 당일 유증상 학생을 위한 별도시험실이 마련돼 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사흘 앞둔 30일 부산 부산진구 부산진고등학교에 수능 당일 유증상 학생을 위한 별도시험실이 마련돼 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사흘 앞둔 가운데 수험생들은 가족과 접촉도 최소화하고 있다. 혹시 모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긴장을 늦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30일 교육계에 따르면, 수능에 응시하는 수험생이 있는 가정에서는 가족끼리도 불필요한 접촉은 피하면서 막바지 수능 준비가 한창이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수험생 가족도 덩달아 가슴을 졸이고 있다.


수능을 코앞에 두고 수험생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거나 자가격리될 경우 수능 대비에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도 수능 응시가 가능하지만 수능 최종 점검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수능 수험생이 감염되는 경로를 보면 가족을 통한 사례가 적지 않다. 특히 이달 들어 확진된 학생의 감염 사유를 보면 70%가 가족 간 감염으로 나타났다. 최근 목동 학원에 다니던 한 수험생이 확진판정을 받았는데 강서구 에어로빅 학원 확진자의 자녀였다.

청주에서도 지난 24일 아버지가 최초 확진된 이후 일가족 3명이 추가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고등학교 3학년 자녀도 확진을 피하지 못했다. 아버지는 확진 열흘 전 지인모임에서 전주시 확진자와 접촉했다.

가족 전파 사례가 계속 나오자 수험생들은 가족끼리도 불필요한 접촉은 피하는 중이라고 입을 모았다. 방에서 마무리 학습을 하거나 가족도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경기 구리시에 사는 고등학교 3학년 윤모양(18)은 "어머니는 외출을 안 하고 계시고 아버지도 퇴근 후에 집에 오시면 잘 안 만난다"면서 "가족끼리도 확실히 조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나 윤양은 수능 이후 수시모집 면접고사가 예정돼 있다. 대학별고사에서 확진자는 응시가 불가능한 경우가 대다수여서 확진되면 재수까지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경기 안산시에 거주하는 고등학교 3학년 임모양(18)도 "부모님도 저한테 피해가 갈까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면서 "외부 손님도 수능이 끝나고 오도록 했다"라고 설명했다.

임양도 외출 이후 집에 들어오면 바로 샤워를 하는 등 최대한 감염원을 차단하려고 노력 중이다. 임양은 "감기에 걸려도 유증상자가 될 수 있어서 집을 따뜻하게 하고 몸관리에 더 신경 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구 달서구에서 수능을 준비하는 고등학교 3학년 손모양(18)도 "독서실을 가려고 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불안해 집에서 수능 공부를 하고 있다"면서 "가족이랑 외식도 안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교육당국도 수험생이 안전하게 수능을 치르기 위해서는 가족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앞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가정 내에서도 거리두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방역당국도 가정 내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가족이나 지인 간 감염이 다수를 차지해 가정 내에서도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것이 (감염 차단에)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시험 전날인 다음 달 2일 수험생이 원활하게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전국 보건소 근무 시간을 오후 10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또 방역당국과 수능 전날 24시간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해 진단검사를 원하는 수험생이 모두 검사를 받고 당일 결과를 통보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